국제

아이 납치해 26년간 키운 엄마의 뒤늦은 참회

박민지 기자 입력 2018.01.16. 16:16

갓난아이를 납치해 26년간 키운 여성이 뒤늦게 자백하며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13일(현지시간) 쓰촨성 난충에 사는 허샤오핑(48)씨의 사연이 중국 언론에 소개됐다.

견디다 못한 허씨는 결국 아이를 납치하기에 이르렀다.

지난해 8월 TV를 시청하던 허씨는 50년 전 잃어버린 자식을 찾는 백발노인의 사연을 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GTN 홈페이지

갓난아이를 납치해 26년간 키운 여성이 뒤늦게 자백하며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13일(현지시간) 쓰촨성 난충에 사는 허샤오핑(48)씨의 사연이 중국 언론에 소개됐다. 1992년 자신의 신분을 숨긴 채 일자리를 구하러 충칭으로 떠난 그녀는 갓난아이를 돌보는 보모 일을 맡았다. 돌보는 아이를 볼 때마다 아들이 떠올라 괴로웠다. 그녀의 아들 두 명 모두 돌이 되기 전 숨졌기 때문이다.

견디다 못한 허씨는 결국 아이를 납치하기에 이르렀다. 난충으로 도망가 납치한 아이를 자신의 막내아들 ‘류진신’으로 둔갑시켜 친아들처럼 키우기 시작했다.

아들이 20대 건장한 청년으로 크는 동안 그녀는 단 한순간도 아들을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하지만 납치는 범죄였고, 용서받지 못할 일이었다. 때문에 늘 죄책감을 품고 살았다.

지난해 8월 TV를 시청하던 허씨는 50년 전 잃어버린 자식을 찾는 백발노인의 사연을 접했다. 삶이 얼마 남지 않은 노인이 끝까지 자식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 아들의 친부모도 어디선가 눈물로 세월을 지새우며 아들을 찾고 있을 것이란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CGTN 홈페이지

모든 것을 털어놓기로 했다. 아들을 찾아가 “나는 네 친 어머니가 아니다. 잘못했다. 다만 진심으로 너를 사랑했다는 것은 사실이다”라며 죄를 뉘우쳤다.

아들은 “충격적이긴 하지만, 엄마는 늘 내게 최선을 다했다. 이제 와서 친 가족을 찾는 것이 의미가 있는 지 잘 모르겠다”며 허씨를 향한 마음을 내비쳤다.

아들에게 모든 것을 실토한 허씨는 곧장 경찰서로 향해 “죗값을 치르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동시에 아들의 친부모도 다시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류진신으로 추정되는 실종자 정보가 없고, 납치 당시 실종 신고 기록도 없다. 또한 허씨 죄가 인정될지라도 너무 오래전 일이라 실형을 받을 가능성은 낮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