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박완수 "경남지사 불출마".. 지방선거 '洪 플랜' 또 삐끗

하윤해 기자 입력 2018.01.14. 18:45

홍준표(얼굴) 자유한국당 대표의 6월 지방선거 플랜이 계속 꼬이고 있다.

경남지사 후보로 거론됐던 박완수 의원(경남 창원의창)이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홍 대표는 한국당 경남지역 의원들과의 점심 자리에서 "박 의원이 경남지사 불출마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고 한다.

홍 대표와 박 의원은 경남지사 경선에서 두 차례나 맞붙었던 사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주영 의원도 “생각 없다”
김태호·박대출·윤영석 거론
洪 측 “반전 기회 남아 있다”

홍준표(얼굴) 자유한국당 대표의 6월 지방선거 플랜이 계속 꼬이고 있다. 경남지사 후보로 거론됐던 박완수 의원(경남 창원의창)이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유력 후보의 고사는 홍정욱 전 의원, 장제국 부산 동서대 총장, 안대희 전 대법관에 이어 네 번째다. 홍 대표 측은 14일 “반전 기회는 아직 많이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지난 12일 오후 3시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경남도당 신년 인사회에서 박 의원과 귓속말을 주고받는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신년 인사회에 앞서 홍 대표에게 불출마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한국당 경남지역 의원들과의 점심 자리에서 “박 의원이 경남지사 불출마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고 한다. 박 의원도 “홍 대표가 먼저 얘기를 꺼냈으니 말씀드리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고민을 많이 했으나 가족들이 매우 반대하고 있고, 지역구 유권자들과의 약속을 저버릴 수 없어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또 “내가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면 아직 결심을 굳히지 않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마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시장을 두 번 지낸 박 의원의 고사로 한국당은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다. 홍 대표와 박 의원은 경남지사 경선에서 두 차례나 맞붙었던 사이다. 홍 대표 입장에서는 경쟁자였던 박 의원에게까지 도움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모양새가 됐다. 경남지사 후보로 유력했던 5선의 이주영 의원도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경남지사 출마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유력했던 인사들이 줄줄이 고사하자 경남지사와 국회의원을 지낸 김태호 전 의원 차출설이 나오고 있다. 박대출(경남 진주갑) 윤영석(경남 양산갑) 의원도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텃밭으로 분류했던 경남까지 잃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퍼지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홍정욱 서울시장 카드는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다”며 “지방선거까지 시간이 많아 좋은 인재들을 영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