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복당 앞둔 남경필에 "조조는 시류 따라 진영 옮기지 않아"

홍지은 입력 2018.01.13. 14:48

경기지사를 노리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13일 남경필 경기지사가 '동탁 토벌 위해 조조가 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조조는 시류에 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는 않았다"고 비꼬았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용맹하지만 의탁할 곳을 찾아 옮겨 다닌 건 여포"라며 한국당으로 복당하는 것에 대해 비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당에 골대 조정해 진득하게 수성전 치르길"

이재명 성남시장 새해 인사회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경기지사를 노리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13일 남경필 경기지사가 '동탁 토벌 위해 조조가 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조조는 시류에 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는 않았다"고 비꼬았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용맹하지만 의탁할 곳을 찾아 옮겨 다닌 건 여포"라며 한국당으로 복당하는 것에 대해 비난했다.

그는 "유불리를 가려 여러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거한 것은 여포"라며 "굳이 남 지사 식으로 정한다면 지사는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고 힐난했다.

이 시장은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건 반칙"이라며 "이제라도 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동탁은 국민 마음속에 있다"고만 언급했다.

rediu@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