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량리시장 화재 점포 18개 불타..박원순 시장 현장 방문

신재희 기자 입력 2018.01.13. 10:45

12일 오후 11시14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서 불이 나 3시간 30여분 만에 꺼졌다.

화재로 48개 점포 중 18개가 불에 탔지만 가게들이 문을 닫은 늦은 시각이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화재 현장을 방문해 수습 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 도착해 화재 원인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 오후 11시14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서 불이 나 3시간 30여분 만에 꺼졌다. 화재로 48개 점포 중 18개가 불에 탔지만 가게들이 문을 닫은 늦은 시각이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화재 현장을 방문해 수습 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 도착해 화재 원인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점포 위 천막을 타고 불이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한편 피해 정도를 집계중이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