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시장, 청량리시장 화재현장서 수습상황 점검

전준우 기자 입력 2018.01.13. 10:31 수정 2018.01.13. 10:54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청량리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수습 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 도착해 화재 원인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화재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박 시장이 평소에 쪽방촌 등 재래시장에 관심이 많아 직접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청량리시장 화재현장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서울시 제공).© News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청량리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수습 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 도착해 화재 원인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화재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박 시장이 평소에 쪽방촌 등 재래시장에 관심이 많아 직접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12일 오후 11시14분쯤 시장 내 청과물 점포에서 시작돼 3시간3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48개 점포 중 18개 점포가 소실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를 분석하는 한편 피해 정도를 집계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청량리시장을 둘러본 뒤 오후 5시30분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축하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환영사와 함께 임시 성화대에 점화하는 세레머니도 참여한다.

junoo5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