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경필 "동탁 토벌 위해 조조라도 될 것"..한국당 복당 시사

이후민 기자 입력 2018.01.13. 10:29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자유한국당 복당을 시사하는 글을 남겼다.

이에 남 지사는 이날 글을 통해 한국당 복당에 관한 세간의 비판과 우려 등에 관한 자신의 입장을 간단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남 지사가 이날 자신의 입장을 밝히면서 오는 14일쯤 한국당 복당을 위한 서류제출 등 절차를 본격 밟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당 복당 관련 입장 밝혀..주말 중 입당할 듯
남경필 경기도지사.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자유한국당 복당을 시사하는 글을 남겼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저는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지난 11일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남 지사와의 통화 사실을 공개하며 "남 지사가 주말쯤 복당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이에 남 지사는 이날 글을 통해 한국당 복당에 관한 세간의 비판과 우려 등에 관한 자신의 입장을 간단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남 지사가 이날 자신의 입장을 밝히면서 오는 14일쯤 한국당 복당을 위한 서류제출 등 절차를 본격 밟을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는 앞서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탈당을 선언했다.

이어 같은날 열린 바른정당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해 탈당의 뜻을 공식화한 뒤 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거취를 확실히 하지 않은 채 명분찾기 등을 위한 숙려의 시간을 가진 바 있다.

hm3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