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테러모의범 붙잡고 보니..19세 여대생 '철저한 이중생활'

입력 2018.01.13. 04:30

프랑스 파리 소르본대학에 재학 중인 19세 여대생이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돼 대도시에서 무차별 테러를 저지르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12일(현지시간) 주간 르푸앵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의 첩보조직인 국내정보국(DGSI)은 19세 여성을 테러 기도 혐의로 최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르본대 재학생으로 드러나..도심 총기테러 벌이려다 체포
'자생적 테러리스트' 전형..평소 술 마시고 파티도 참석하며 위장
작년 4월 파리 샹젤리제 총격테러 현장의 경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소르본대학에 재학 중인 19세 여대생이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돼 대도시에서 무차별 테러를 저지르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12일(현지시간) 주간 르푸앵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의 첩보조직인 국내정보국(DGSI)은 19세 여성을 테러 기도 혐의로 최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정보국 요원들은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감청하던 중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소총을 구매하려는 한 인물을 포착했다. 이 총은 중동의 테러단체 조직원들이 암거래 시장에서 구해 주로 사용하는 무기로 총격 테러에 흔히 쓰인다.

함정수사 끝에 론 지방에 수사관들을 급파해 문제의 인물을 급습한 경찰은 해당 인물이 19세의 어린 여대생이라는 점에 놀랐다.

특히 이 테러범은 파리 소르본대학에 재학 중인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평상시에도 자신이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인물임을 감추기 위해 학교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파티에도 참석하는 등 지극히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했다고 정보 소식통이 전했다.

이 여대생은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서 태어나 파리 근교에서 자란 '자생적 테러리스트'의 전형으로 보인다.

프랑스 본토에서 테러를 벌이거나 모의한 세력들이 대부분 20∼30대 남성에 대학교육을 받지 못하고 중동이나 아프리카 이민 2세가 대부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 여성은 매우 이례적인 케이스로 받아들여진다.

경찰은 파리 근교 에손의 자택에서 이 여성이 테러를 실행한 뒤 언론에 공개할 선언서도 발견했다. 그는 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의 중심도시 렌(Rennes)의 공공장소에서 소총 등을 이용해 테러를 저지르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순히 경찰관이 많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표적을 렌으로 정했다는 그는 테러를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체포된 데 대해 분통을 터트린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에서는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 테러조직이 인터넷을 통해 선전하는 내용에 현혹돼 청소년들이 본토에서 다중을 상대로 무차별 테러를 벌이려는 시도가 잇따르고 있다.

내무부 집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에만 실행 직전에 경찰에 적발된 주요 테러 기도만 20건에 이른다.

yongl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