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Why] '성매매 허브' 된 백페이지닷컴

김은중 기자 입력 2018.01.13. 03:04

'$250 cash per hour. Please tell me your check-in name and room number(1시간에 250달러 현금으로 치르셔야 합니다. 호텔 체크인한 후 이름과 객실 번호를 알려주세요).'

지난 9일 저녁 '백페이지닷컴'을 통해 한 연락처를 남긴 여성에게 만나고 싶다고 이메일을 보내니 이런 답장이 돌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에 본사, 수사 어려워
해외판 '벼룩시장' 같은 온라인 광고사이트, 아동 밀매까지 이뤄져
국내서도 번역기 동원.. 외국인 상대 호객 행위
구글·소셜미디어로 우회 접속하며 단속 피해

'$250 cash per hour. Please tell me your check-in name and room number(1시간에 250달러 현금으로 치르셔야 합니다. 호텔 체크인한 후 이름과 객실 번호를 알려주세요).'

지난 9일 저녁 '백페이지닷컴'을 통해 한 연락처를 남긴 여성에게 만나고 싶다고 이메일을 보내니 이런 답장이 돌아왔다. 자신을 "한국의 대학에 다니는 20대"라고 소개한 이 여성은 "일과가 끝난 뒤인 오후 8시부터 만남이 가능하다.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영어로 메일을 써 보내왔다.

미국에 본사를 둔 백페이지닷컴(backpage.com)은 세계 97개국, 943개 도시에서 성업 중인 온라인 광고 사이트다. 일종의 인터넷판 '벼룩시장'으로 물건 거래와 구인·구직 정보 사이트로 시작한 곳이다. 하지만 최근 성매매 관련 게시물이 급증하면서 미성년자 성매매와 아동 밀매 등 불법(不法)의 온상으로 지목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州) 검찰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 5월까지 백페이지닷컴 수입의 99%가 불법 성매매 중개(仲介)에서 발생했다. 미국 실종학대아동센터(NCMEC)는 "미국 내에서 벌어지는 아동 성매매의 73%에 백페이지가 연관돼 있다"고 주장했다. 2016년 12월 미국 일리노이주에선 데즈리 로빈슨이라는 16세 여성이 이 사이트를 통해 성매매를 하려던 남성을 만났다가 칼에 찔려 사망한 사건도 일어났다. 미국 전역이 발칵 뒤집혔다.

백페이지닷컴은 미국뿐 아니라 국내서도 성매매의 온상이 되고 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해 인천·부산 등 한국 내 9개 대도시 게시판에는 하루 평균 1000여건에 가까운 성매매 관련 게시물이 올라온다. 게시자는 대부분 한국 여성이다. 사진·프로필·시세를 올려놓고 노골적으로 성매매를 요구한다. 구글 번역기까지 동원해 호객 행위를 하고 있다. 이들이 쓴 게시물엔 '어린(young)' '신선한(fresh)' '순결한(innocent)' 등 성매매를 암시하는 내용이 가득했다. 접선 장소는 주로 도심 호텔 로비. 게시글을 올린 한 여성은 "여행 또는 출장을 위해 한국에 온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다"고 했다.

문제는 백페이지닷컴을 통하는 성매매를 단속하는 게 쉽지 않다는 점이다. 경찰은 백페이지닷컴을 '불법·유해 정보 사이트'로 지정해 접근을 차단했지만 구글과 소셜 미디어(SNS) 등을 통한 우회 접속이 가능하다. 성매매 현장 포착이 어렵고 국외에 서버를 둔 메일과 메신저 등을 활용하고 있어 수사가 까다롭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한 무분별한 만남이 또 다른 범죄를 낳을 수 있는 만큼 예의주시하고 관련 단속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캐나다에선 시민 단체들의 잇단 항의로 정부가 해당 사이트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