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대륙 울린 '눈송이 소년'에 온정 물결

KBS 입력 2018.01.12 23:44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파를 뚫고 한 시간을 걸은 끝에 학교에 도착했다는 중국의 '눈송이 소년'입니다.

지구촌을 울린 사진 한 장 때문에 성금이 답지하고, 꿈에 그리던 아빠도 만나게 됐다고 합니다.

머리칼과 눈썹이 눈과 서리로 덮여 하얘진 초등학교 3학년 왕 푸만 군.

영하 9도까지 떨어진 지난 월요일, 4.5km 떨어진 학교를 한 시간 넘게 걸어서 왔다는데요.

이 모습이 안쓰럽고도 대견해 담임이 사진을 찍은 겁니다.

왕 군은 할머니와 누나와 살고 있는데, 아무리 추워도 결석하는 법이 없고, 틈틈이 할머니 일을 돕는 효자라고 합니다.

[왕 푸만/ 한파 뚫고 등교한 '눈송이 소년' : "(돈 벌러 가신 아빠를) 몇 달 동안 못 뵈었어요.(아빠 보고 싶겠구나?) 네!"]

왕 군의 소식은 '눈송이 소년'이라는 제목으로 전 세계에 타전됐고, 지구촌 곳곳에서 후원금 3억 원이 답지했습니다.

가장 반가운 소식은 뉴스를 통해 아들의 모습을 본 아버지가 고향으로 돌아왔다는 건데요,

BBC 등 외신들은 왕 군 처럼 부모와 헤어져 사는 중국의 어린이 이른바 류수아동이 6천만 명이 넘는다고 보도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