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베 "한국 위안부 합의 지켜야.. 사죄요청 못 받아들여"

권중혁 기자 입력 2018.01.12. 11:26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측 사죄 요청'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측의 일방적인 추가 조치(일본의 자발적 사과) 요구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약속한 모든 것들을 성의 있게 실행하고 있다"며 "한국에도 (합의를) 실행하라고 계속해서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측 사죄 요청’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측의 일방적인 추가 조치(일본의 자발적 사과) 요구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이라며 “이를 지키는 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12·28 한·일 합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약속한 모든 것들을 성의 있게 실행하고 있다”며 “한국에도 (합의를) 실행하라고 계속해서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는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할 때 완전한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