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일본 진심 다 한 사죄가 완전한 위안부문제 해결"

입력 2018.01.10. 10:51 수정 2018.01.10. 14:04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으로 삼아 국제사회와 노력하는 것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진심을 다해 사죄해야 할머니들도 그 피해를 용서할 수 있고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질문자에 답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0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으로 삼아 국제사회와 노력하는 것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진심을 다해 사죄해야 할머니들도 그 피해를 용서할 수 있고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피해자를 배제한 채 조건과 조건을 주고받아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난 정부에서 양국 정부가 그런 조건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배제한 가운데 해결을 도모한 자체가 잘못된 방식이었다"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