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대협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은 환영"

입력 2018.01.09. 22:12

정부가 오늘 발표한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놓고 시민단체가 환영과 비판의 입장을 동시에 내놨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지난 2015년 합의가 위안부 문제 해결이 아니라는 점을 정부가 공식 선언하고 위로금 10억 엔을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방향은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 2015년 합의에 존립 근거를 둔 '화해·치유재단'도 즉각 해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오늘 발표한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놓고 시민단체가 환영과 비판의 입장을 동시에 내놨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지난 2015년 합의가 위안부 문제 해결이 아니라는 점을 정부가 공식 선언하고 위로금 10억 엔을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방향은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자발적 조치만을 기대하는 건 모순"이라며 "외교 문제라는 이유로 법적 책임은 묻지 않겠다는 태도는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지난 2015년 합의에 존립 근거를 둔 '화해·치유재단'도 즉각 해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