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종합]남북, 공동보도문 채택..北대표단 방남·군사당국회담 개최 합의

김형섭 입력 2018.01.09. 21:22

남북이 9일 고위급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종결회의가 끝난 뒤 채택한 공동보도문에서 남북은 "회담에서 쌍방은 북측 대표단의 펑창 동계올림픽 경기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 참가 문제와 온 겨레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며 세 가지 합의 내용을 담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판문점=뉴시스】공동취재단·김형섭 기자 = 남북이 9일 고위급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파주=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료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8.01.09. photo@newsis.com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후 8시5분부터 37분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대표단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급 회담 마무리를 위한 종결회의를 진행했다.

종결회의가 끝난 뒤 채택한 공동보도문에서 남북은 "회담에서 쌍방은 북측 대표단의 펑창 동계올림픽 경기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 참가 문제와 온 겨레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며 세 가지 합의 내용을 담았다.

우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대표단이 남측을 방문하며 후속 협의는 문서로 진행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에서 "남과 북은 남측 지역에서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돼 민족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로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민족 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키로 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키로 했다"며 "쌍방은 북측의 사전 현장 답사를 위한 선발대 파견문제와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개최키로 하고 일정은 차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키로 했다"고 부연했다.

공동보도문에는 또 남북 간 우발적인 충돌 방지를 위해 남측에서 제안한 군사당국회담 개최에 합의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남북은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한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남과 북은 현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해 나가야 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키로 했다"고 명시했다.

【파주=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2018.01.09. photo@newsis.com

그러면서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남북관계 관련 문제를 민족이 주체적으로 해결해 나간다는 취지의 내용도 공동보도문에 포함됐다.

남북은 "남과 북은 남북선언들을 존중하며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이를 위해 쌍방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과 함께 각 분야의 회담들도 개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당초 이날 종결회의는 오후 8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남측이 오전 전체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언급한 '비핵화 등 평화정착을 위한 대화 재개' 요구에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강한 불만을 표시하면서 회의 시작이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리 위원장은 또 북한이 이미 지난 3일 서해 군 통신선을 복원했는데도 남측이 뒤늦게 이날에야 그 사실을 공개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고 한다.

ephite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