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할머니들 "정부가 기만..강경화 발표 못 받아들여"

입력 2018.01.09. 20:3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함께 발표를 지켜보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정부의 입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협상 파기를 약속해놓고 번복한 것은 기만이라며 말이죠. 전민석 기자입니다

【 기자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나눔의 집에서 정부의 발표를 함께 지켜봤습니다.

(현장음) - "(피해자들의 요구를)모두 충족시킨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재협상은 없다"는 정부의 발표에 할머니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 인터뷰 : 이옥선 / 위안부 피해 할머니 - "협상 다시 해서 완전히 할머니들 문제해결이 되기를 바라는데…. 다시 꼭 협상해야 해요."

반드시 일본 정부의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뜻도 다시 내비쳤습니다.

▶ 인터뷰 : 이옥선 / 위안부 피해 할머니 - "딴 거 아무것도 없어요. 우리는 너무 억울하고 너무 분하고…. 사죄를 꼭 받아야겠어요."

나눔의 집 또한 할머니들과 뜻을 함께했습니다.

▶ 인터뷰 : 안신권 / 나눔의 집 소장 - "잘못된 것을 바로잡지 않고 그냥 가겠다는 것 자체가 피해자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고, 저희 활동단체도 이해가지 않습니다."

할머니들은 조만간 합의를 무효화하라는 구체적인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취재 : 윤대중 VJ 영상편집 : 김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