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치원 영어 방과후 수업 폐지에 사립은 '울상', 학원은 '미소'

최민지 기자 입력 2018.01.08. 15:24

정부가 초등학교 1·2학년에 이어 유치원 방과후 영어 수업 금지 방침을 밝히자 교육계는 각자의 셈법에 따라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사립유치원을 운영하고 있는 한 원장은 "우리 유치원은 매년 방과후수업 만족도를 조사해 다음해의 과목을 정하는데, 영어 특성화 수업의 경우 90%가 넘는 학부모가 만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철저히 학부모 수요 위주로 이뤄지는 사립유치원 커리큘럼을 정부가 마음대로 통제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육부 "영어수업 금지, 유예 기간 설정".. 학부모 "학원 가는 수밖에"
방과후 영어교사들이 28일 오전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초등학교 1,2학년 방과후 영어교실 수강금지에 대한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내년 2월부터 선행학습금지법에 따라 초등학교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이 금지된다. 이들은 이는 사교육을 조장하는 정책이라 주장하며 항의했다. 2017.11.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초등학교 1·2학년에 이어 유치원 방과후 영어 수업 금지 방침을 밝히자 교육계는 각자의 셈법에 따라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영어 특화 수업을 내세워 학부모를 유치하던 사립유치원은 울상인 반면 학원은 풍선효과를 기대하는 눈치다.

교육부 관계자는 8일 "누리과정과 초등 교육과정이 연계돼 있어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방침은 불변이지만 부처 간 협의가 남아 있는 데다 현장 의견 수렴을 위해 적용 시기를 늦추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밝혔다. 유예 기간과 세부 방안은 이달 말경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지난달 ‘유아교육 혁신방안’을 발표하면서 유치원·어린이집 5만여 곳의 영어 수업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선행학습금지법에 따라 3년 유예기간을 거친 뒤 올해 3월 초등 1, 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이 전면 금지된 것과 보조를 맞춘 조치다. 하지만 기간이 짧고 현장 우려가 크자 속도조절에 들어간 것이다.

현장에서는 여전히 방과후수업에 영어가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교육비 절감은 물론 수업에 대한 학부모 만족도가 높다는 점을 이유로 들고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사립유치원을 운영하고 있는 한 원장은 "우리 유치원은 매년 방과후수업 만족도를 조사해 다음해의 과목을 정하는데, 영어 특성화 수업의 경우 90%가 넘는 학부모가 만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철저히 학부모 수요 위주로 이뤄지는 사립유치원 커리큘럼을 정부가 마음대로 통제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녀가 서울의 사립초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학부모 A씨(42)는 "영어 수업을 시작하지 않았으면 모를까, 이미 배우고 있는 영어 교육을 중단할 수는 없으므로 모자란 학습을 위해 학원으로 달려갈 수 밖에 없다"며 "학교에서도 다른 수업 시간에 영어를 사용하는 등 편법으로 영어를 계속 가르치겠다고 귀띔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학원들은 이번 정부 조치가 원생 모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다만 방학이 시작되는 등 시기적으로 성수기가 아닌만큼 효과는 아직 미미한 편이다. 서울 광진구에서 유·초등학생 전문 어학원을 운영 중인 한 관계자는 "올해도 신입 원생 모집 문의가 20건 정도 들어왔는데이는 작년과 비슷한 추이"라면서 "방과후 활동 비는 매달 3~5만원인 반면 영어학원비는 20만원이 넘어가기 때문에 가격대가 비슷한 사교육으로 몰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 mj1@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