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우병우 "과학계 블랙리스트 박근혜 지시"..'2017 대선 목적' 적시

임지수 입력 2017.12.18. 21:03 수정 2017.12.18. 23:2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구속 이후 처음으로 검찰청에 나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혐의를 거의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실관계를 인정할 때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였다'는 걸 강조하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과학계 블랙리스트 작성'이 대표적인데 박 전 대통령의 추가 혐의가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양복 차림에 포승줄에 묶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호송차에서 내립니다.

지난 15일 구속된 이후 처음으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는 겁니다.

우 전 수석은 지난달 두 번의 검찰 조사에서는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바 있습니다.

"국정원 직원들의 주장일 뿐"이라면서 사실관계를 부인하거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라 따랐을 뿐"이라면서 책임을 회피했다는 겁니다.

특히 우 전 수석은 지난해 6월 '과학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것도 박 전 대통령 지시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당초 올해 말 예정돼 있었던 19대 대선을 의식해서 이같은 일을 꾸몄다고 보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 내용에는 지난해 4.13 총선에서 신용현·오세정·박경미 의원 등 당시 야당 성향의 과학계 인사들이 줄지어 정계에 진출하자 2017년 12월 예정된 대선 일정을 앞두고 대책 마련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적시돼 있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몇 차례 더 조사를 한 뒤,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도 사실관계를 추궁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