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중기획-송년회 에티켓②]"내가 왕년에.." 당신도 송년회 '꼴불견'?

입력 2017.12.14. 09:02

송년회가 즐거운지 아닌지는 자리에 함께하는 사람이 자신과 잘 맞는지 여부에 달렸다.

직장인들은 송년회 자리에서 자기자랑을 늘어놓는 사람을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년회에서 가장 만나고 싶지 않은 '꼴불견'으로는 '자기 자랑을 하거나 잘난 척 하는 사람'(54%)이 명예롭지 못한 1위를 차지했다.

송년회를 가지겠다고 답한 응답자 10명 중 7명(74.3%ㆍ복수응답)은 송년회를 어떻게 보낼지 묻는 질문에 "술자리를 가질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명 중 7명은 여전히 술모임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송년회가 즐거운지 아닌지는 자리에 함께하는 사람이 자신과 잘 맞는지 여부에 달렸다. 직장인들은 송년회 자리에서 자기자랑을 늘어놓는 사람을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성인 남녀 128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8.4%는 “올해 송년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53.6%) 보다 약 15%포인트 높아져 여전히 송년회는 한해를 정리하는 ‘유력한’ 방법으로 나타났다. 


송년회를 갖는 구성원은 친구가 85.3%(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가족(51.4%)가 뒤를 이었다. 그외엔 직장동료(41.1%)가 가장 많아 사내 송년모임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송년회에서 가장 만나고 싶지 않은 ‘꼴불견’으로는 ‘자기 자랑을 하거나 잘난 척 하는 사람’(54%)이 명예롭지 못한 1위를 차지했다. 2위로는 ‘기억하기 싫은 과거 이야기를 자꾸 들추는 사람’(32.5%)이, 3위는 ‘돈낼 것 처럼 해놓고 도망가는 사람’이 28.4%로 2위를 달렸다. 또 ’참석자 중 한사람을 계속 놀리거나 트집 잡는 사람‘과 ’이중삼중으로 약속을 겹치게 잡는 사람‘이 각각 23.3%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집에 못 가게 계혹 붙잡는 사람은 17.7%로 나타났다.

송년회를 가지겠다고 답한 응답자 10명 중 7명(74.3%ㆍ복수응답)은 송년회를 어떻게 보낼지 묻는 질문에 “술자리를 가질 것”이라고 답했다. 흥청망청 술을 먹는 송년회에 대한 반감은 크지만 여전히 대안을 찾지는 못하는 셈이다. 다음으로는 ▷ 간단한 식사(48.8%) ▷호텔이나 펜션 등을 빌린 파티(22.9%) ▷국내여행(12.1%)가 뒤를 이었다. 사내 송년회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콘서트ㆍ뮤지컬 등 공연 관람은 11.8%로 아직은 흔치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송년회 예상 비용은 지난해보다 다소 늘어난 평균 19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사회생활이 활발한 30~50대가 20만원 이상 송년회 비용으로 지출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하루 벌어 하루를 사는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송년회는 ‘달갑지 않은 행사’다. 알바천국이 전국 회원 2246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아르바이트생 62.2%가 “송년회 및 연말 모임이 꺼려진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약 절반은 송년회를 꺼리는 이유로 “비용지출이 부담돼서”라고 답했다. 취준생이 대부분인 아르바이트생의 특성상 “취업준비를 해야 한다(6.2%)”거나 “아르바이트 때문에(5.4%)” 송년회를 갈 수 없다는 응답도 나왔다.

why37@heraldcorp.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8.02.18. 12:0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