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회계기준원 "새로운 보험기준서, 내년 상반기 공표"

입력 2017.12.12. 13:24

한국회계기준원은 새로운 보험 기준서인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 제1117호'를 내년 상반기 금융위원회 보고를 거쳐 공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계기준원은 K-IFRS 17 시행에 앞서 보험사의 회계 시스템 확충이나 상품 구조 변경과 같은 준비 실태를 파악하고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연내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한국회계기준원은 새로운 보험 기준서인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 제1117호'를 내년 상반기 금융위원회 보고를 거쳐 공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1년 시행 예정인 K-IFRS 17은 보험사가 보험계약 시점에 약속한 이율을 기준으로 책임준비금을 쌓도록 한 원가법에서 현재 시점의 금리로 적립하는 시가법으로 변경하도록 하고 있다.

회계기준원은 K-IFRS 17이 보험사가 보고 시점마다 부채를 재측정하도록 해 회계처리가 복잡해진다는 단점이 있지만, 부담 위험을 관리할 수 있고 실질가치도 평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보험수익 인식을 보험료 수취 시점에서 서비스 제공 시점으로 변경해 은행 등 다른 산업과 비교도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회계기준원은 K-IFRS 17 시행에 앞서 보험사의 회계 시스템 확충이나 상품 구조 변경과 같은 준비 실태를 파악하고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연내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더불어 내년부터 적용되는 비영리조직 회계기준과 IFRS 15에 대한 법인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설명회와 교육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의형 회계기준원장은 "보험 기준서가 보험업계에 많은 변화를 요구하고 있어 갈 길이 험난하고 멀다"며 "'IFRS 17 적용지원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는 등 실무적용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회계기준원, 회계현안 설명회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김의형 한국회계기준원장이 12일 낮 장충동 그랜드 앰버서더 호텔에서 열린 '회계현안 언론사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2.12 engine@yna.co.kr

eng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