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은 사람 만나니 나도 검어져"..대학 총장 발언 논란

정영재 입력 2017.12.07. 21:16 수정 2017.12.07. 23:2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검은 사람들을 만났더니 얼굴이 점점 검어지는 것 같다.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이 최근 한 강연에서 한 말입니다. 총학생회가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며 항의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0일,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은 행복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을 했습니다.

물리학과 교수와 학생 100여 명이 대상이었습니다.

강연이 시작되자 해외에서도 카이스트에 관심이 많다며 케냐와 에티오피아 대사와 찍은 사진을 보여줬습니다.

[신성철/카이스트 총장 : 제가 검은 사람들을 만나기 때문에 제 얼굴이 점점 검어지는 것 같지 않아요?]

잠시 뒤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연예인들의 영정사진도 띄웠습니다.

[신성철/카이스트 총장 : 행복은 재산에서 오나요? 인기에서 오는가요? 인기에서 오다가 다 자살하잖아요.]

강연에 참석했던 학생들은 귀를 의심했습니다.

[강연 참석 학생 : 카이스트를 대표하는 총장님으로서 할 만한 발언인가. 저런 생각을 가지고 카이스트를 운영한다는 게 과연…]

논란이 커지자 신 총장은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표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다면서도 학교 발전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학생들의 인권은 보장할 수 없다는 입장을 총학생회 측에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정당한 문제제기에 대해 총장이 오히려 학생들을 협박을 하고 있다며 대자보를 붙이고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앵커]

학생들의 인권을 얘기했습니다마는 사자의 명예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