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주요 41개국 중 가장 비싸"

맹지현 입력 2017.12.06. 22:3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 주요국과 비교하면 최고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자세한 소식은 노재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이 경제개발협력기구, OECD와 유럽연합에 속한 41개국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요금이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1월 기준으로 조사대상 국가의 187개 이동통신업체 요금제 1천628개를 조사했습니다.

한달간 국내 무료통화를 최소 1천분 제공하는 스마트폰 요금제의 경우 4G LTE 데이터의 기가바이트 당 가격은 한국이 13.4 유로, 우리 돈으로 약 1만7천300원으로 가장 비쌉니다.

0.3유로에 불과한 핀란드보다 무려 45배나 비싼 겁니다.

우리나라에 이어 캐나다가 12.1유로로 두번째로 비쌌고 미국, 일본도 10위권에 들었습니다.

무료통화가 없는 데이터 전용 요금제도 우리나라가 비싼 편입니다.

30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로 조사됐습니다.

리휠은 한국과 캐나다, 미국, 일본 등의 국가에서 이동통신 업체들이 데이터 가격을 과도하게 책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외국업체의 이런 조사결과에 대해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오류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리휠의 조사는 30유로 미만의 특정 요금제를 분석했지만 이는 실제 국내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요금 패턴과 맞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다른 이동통신사 관계자 역시 "한국의 데이터 이용 환경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럽과 단순히 비교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 노재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