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군함도 조선인 강제노역 정보센터 도쿄에 세우겠다는 일본

입력 2017.12.05. 10:26 수정 2017.12.05. 22:16

일본 정부가 '군함도'(하시마) 등에서 벌어졌던 조선인 노동자 강제동원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를 현지에서 980㎞ 떨어진 도쿄에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가 5일 공개한 일본의 '메이지산업혁명 유산 보존 상황 보고서'를 보면, 일본 정부는 군함도 등 산업혁명 유산 23곳에 대한 '산업유산정보센터'를 2019년 회계연도 중에 도쿄에 만들겠다고 보고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현지 아닌 980km 떨어진 도쿄에 설치 밝혀
조선인 강제노동 등 설명 물타기 의혹
정부 "약속대로 희생자 기리는 조치 이행을"

[한겨레]

‘군함도’로 알려진 일본 나가사키 앞바다의 섬 하시마. 1940년대 강제징용된 조선인들이 석탄 채굴에 동원됐다가 100명 이상이 숨진 곳이다. <한겨레>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군함도’(하시마) 등에서 벌어졌던 조선인 노동자 강제동원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를 현지에서 980㎞ 떨어진 도쿄에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당시 한반도 출신 노동자들이 일본 산업을 ‘지원’했다는 표현을 써, 일본 정부가 강제동원 문제를 물타기하려는 ‘꼼수’라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가 5일 공개한 일본의 ‘메이지산업혁명 유산 보존 상황 보고서’를 보면, 일본 정부는 군함도 등 산업혁명 유산 23곳에 대한 ‘산업유산정보센터’를 2019년 회계연도 중에 도쿄에 만들겠다고 보고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 일본 근대산업혁명 시설들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당시 “(하시마 등 일부 산업시설에서) 과거 1940년대 한국인 등이 자기 의사에 반해 동원되어 강제로 노역했던 일이 있었다.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등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군함도 등 산업시설 7곳에서 조선인 강제노동 피해가 일어난 점을 두고 한국 정부가 세계유산위원회에 등재를 반대한 데 따른 조처였다. 이때 등재된 일본 중화학 산업시설 23곳은 규슈와 야마구치현을 중심으로 포진해 있어 관련 ‘인포메이션 센터’도 시설들이 있는 현지에 설치될 것으로 예상됐다.

정부는 5일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내 “일본이 제출한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관련 후속 조치 이행 경과 보고서 내용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강제 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성실히 그리고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해당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해석 전략을 준비하도록 한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일본 정부가 낸 보고서를 보면, 일본 정부는 이 정보센터가 “메이지산업혁명 시설들에 대한 종합적인 정보를 전할 것”이며 “노동자들의 이야기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2차대전 때 국가총동원법에 따라 전쟁 전과 전쟁 중, 전쟁 후 일본의 산업을 ‘지원’했던 많은 수의 한반도 출신이 있었다”고 썼다. 보고서는 “구체적인 콘텐츠(내용)는 숙고 중”이라고 덧붙였으나,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제대로 다루지 않으려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