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 인재 경쟁력 또 떨어져 세계 39위..중국과 간발의 차

입력 2017.11.26. 07:02 수정 2017.11.26. 14:36

우리나라의 인재 경쟁력이 2년 연속 하락하며 세계 39위로 내려앉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 국제경쟁력센터의 '2017 세계 인재 보고서'(IMD World Talent Report 2017)에 따르면 한국의 인재 경쟁력 지수는 100점 만점에 55.82점으로 조사 대상 63개국 중 39위를 기록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동자 동기부여' 항목 63개국 중 59위..'15세 교육평가' 9위
'톱3'에 스위스·덴마크·벨기에..홍콩 12위, 日 31위, 中 40위
[그래픽] 한국 인재 경쟁력 또 떨어져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우리나라의 인재 경쟁력이 2년 연속 하락하며 세계 39위로 내려앉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 국제경쟁력센터의 '2017 세계 인재 보고서'(IMD World Talent Report 2017)에 따르면 한국의 인재 경쟁력 지수는 100점 만점에 55.82점으로 조사 대상 63개국 중 39위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보다 1계단 하락한 것으로, 2015년 32위에 비해서는 7계단 추락했다.

IMD는 매년 각종 경쟁력 관련 통계와 기업 임원 수천 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등을 분석해 각국이 인재풀을 육성, 유지·유치하고 기업 수요를 충족하는 능력을 평가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 순위가 하락한 것은 자국 인재를 유지하고 해외 인재를 유인하는 능력과 관련한 항목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 30개 세부 항목 중 인재 유지·유치 관련 '노동자 동기부여(Worker Motivation)'에서 10점 만점에 4.12점을 기록, 전체 대상국 중 5번째로 낮은 59위였다.

인재 유지 관련 '두뇌유출'과 기업 수요 충족 관련 '경영 교육'은 각각 3.57점과 4.62점으로 하위권인 54위였으며 '생활비지수'도 100점에 근접한 98.3점으로 54위였다.

경쟁력 있는 경제에 필요한 '대학 교육'은 53위에 그쳤으며 '국제적 경험'과 '삶의 질'은 각각 51위와 50위에 머물렀다.

상대적으로 한국의 순위가 높은 분야는 '교육평가-PISA(15세 국제 학업 성취도 평가)'로 9위를 기록, 30개 항목 중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다.

'소득세 실효세율'(9.13%)은 12위, '경영진 보수'는 22만5천279달러(약 2억4천476만원)로 세계 14위였으며 '중고교생 당 공공 교육 지출'은 1인당 국내총생산(GDP) 대비 23.8%로 18위였다.

인재 경쟁력 지수가 높은 나라는 100점을 기록한 스위스였으며 덴마크와 벨기에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각각 2위와 3위를 유지했다.

오스트리아와 핀란드가 작년보다 한 계단씩 오르며 4, 5위를 기록하는 등 10위권을 모두 유럽 국가가 차지했다.

아시아에서는 홍콩과 싱가포르가 12위와 13위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높았고 대만(23위), 말레이시아(28위), 일본(31위)이 한국보다 앞섰다. 중국은 40위로 2계단 상승하며 한국과 격차를 한 계단으로 줄였다.

IMD는 인재 경쟁력이 높은 15개국 중 11개국이 유럽 국가였다며 이들 국가의 뛰어난 교육 시스템과 높은 수준의 교육 투자가 현지 인재 발굴과 해외 인재, 기술력 있는 전문가 유치에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IMD는 한국과 일본, 중국 등 대부분 동아시아 국가가 인재 경쟁력 전 부문에서 상당히 좋은 성적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진단했다.

또 공공 교육에 덜 투자하는 대신 해외 전문가를 유치해 인재 풀의 질을 강화하는 서·동남아시아 국가 중 싱가포르와 카타르(22위), 아랍에미리트(25위) 등 상대적으로 소규모 경제국에서는 전략이 성공적이었지만 인도네시아(47위), 요르단(49위) 등에서는 효과가 작았다고 설명했다.

국내 대학 글로벌 인재 프로그램 [연합뉴스 자료사진]

harris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