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자막뉴스] 짧고 좁은 '졸음 쉼터'..안전사고 위험

YTN 입력 2017.11.24 02:00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행하는 차량 사이로 대형 화물차가 돌진합니다.

그대로 앞차를 덮치더니 무려 8대를 들이받고 나서야 멈춰 섰습니다.

졸음운전으로 추정되는 이 사고로 무려 9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이런 사고를 막기 위해 졸음 쉼터가 확대되고 있지만, 안전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차가 빨리 달리는 고속도로에서는 진·출입로 안전거리 확보가 필수지만, 대부분이 이를 무시한 채 설치된 겁니다.

이곳은 규정상 진출로 길이가 440m는 돼야 하지만 실제로는 290m로 150m나 더 짧습니다.

[정세경 / 경기도 오산 : 나갈 때 진입을 해야 하는데 (진출로) 앞이 좀 짧으니까 멈춰 서 가지고 언제 들어갈지 봐야 하잖아요. 진행하다가 들어갈 수는 없고 위험하기 때문에….]

또, 차를 세우는 공간이 좁다 보니 대형 화물차는 쉼터 이용 자체가 어렵고, 운전자가 잠시 바람을 쐬려 해도 차 문을 열기조차 쉽지 않습니다.

[봉대균 / 서울 마장동 : 보행자가 화장실 나왔다가 차로 들어와야 하는데 운전석으로 들어오려면 이쪽으로 들어오지 않습니까? 그럴 때는 좀 위험하죠.]

실제로 졸음 쉼터 이용객의 70% 이상이 사고 위험을 느꼈고, 10%는 실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화장실 같은 필수 편의시설이 설치된 곳도 절반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토교통부에 안전시설 보완과 편의시설 확대 등을 요청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