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AI 차단 총력 불구..고농도 바이러스 배출하는 조류는?

입력 2017.11.23. 16:27

금산군이 AI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천연기념물이자 금실 좋은 부부의 상징인 원앙이 천덕꾸러기로 전락하게 됐다.

그런 가운데 원앙·청둥오리 등 일부 철새는 고병원성 AI에 감염돼도 증상은 보이지 않고 대신 바이러스를 다량 배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I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도 원앙은 바이러스를 품고 있다는 뜻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앙의 경우 여러 가지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폐사하지 않고 고농도의 바이러스를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I 차단 총력(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금산군이 AI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천연기념물이자 금실 좋은 부부의 상징인 원앙이 천덕꾸러기로 전락하게 됐다.

최근 전북 고창 농장의 오리와 전남 순천의 철새 분변에서 고병원 H5N6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그런 가운데 원앙·청둥오리 등 일부 철새는 고병원성 AI에 감염돼도 증상은 보이지 않고 대신 바이러스를 다량 배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I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도 원앙은 바이러스를 품고 있다는 뜻이다.

특히 중앙일보가 22일 입수해 보도한 내용 중 국립환경과학원의 '국내·외 환경 중 야생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거동 예측 연구' 보고서가 있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앙의 경우 여러 가지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폐사하지 않고 고농도의 바이러스를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원앙을 대상으로 2010년 유행했던 H5N1 고병원성 AI 바이러스를 원앙 8마리에게 감염시킨 결과, 8마리 모두 살아남았다. 대신 감염 후 8일 동안 고농도의 바이러스를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2016년에 유행했던 H5N6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노출했던 원앙 12마리 중에도 폐사한 것은 없었다. 원앙은 8일간 바이러스를 배출했고, 주변의 다른 원앙에게도 바이러스를 전파하기도 했다.

청둥오리나 원앙이 AI에 감염됐을 경우 직접 접촉하는 것은 물론 공기로도 바이러스 전파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AI 차단 총력뿐만 아니라 AI가 농가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들 철새 종(種)에 대한 철저한 감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