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영춘 "세월호 유골 은폐 사과..책임자 보직해임"(상보)

최훈길 입력 2017.11.22. 19:23 수정 2017.11.23. 00:01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수부가 세월호에서 유골을 수습하고도 은폐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과했다.

김영춘 장관은 22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보낸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보도 관련 사과문'에서 "먼저 이번 일로 다시 한번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분들과 유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책임자 철저한 진상조사..응분의 조치할 것"
해수부, 23일 김현태 부단장 비위 여부 조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다음 날인 6월 17일 첫 현장방문지로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을 찾았다. 김 장관은 “지난 정부와 전혀 다른 자세로 세월호 문제 해결에 임할 것”이라며 세월호 선체수색 상황을 점검하고 미수습자 가족들을 위로했다.[사진=뉴시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수부가 세월호에서 유골을 수습하고도 은폐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과했다.

김영춘 장관은 22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보낸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보도 관련 사과문’에서 “먼저 이번 일로 다시 한번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분들과 유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7일 그동안 선체에서 수거된 반출물을 세척하는 과정에서 1차 현장 감식을 한 결과 사람 뼈로 추정되는 손목뼈 1점을 발견했다. 하지만 현장수습본부는 뒤늦게 지난 21일 선체조사위원회와 일부 미수습자 가족들(고 조은화·허다윤양 어머니)에게만 알리고 22일에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을 요청했다.

당시 해수부 소속 김현태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 부단장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에게 “내가 책임질 테니 유골 수습 사실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뼛조각조차 찾지 못한 미수습자 5명의 가족들은 지난 18일 영결식을 열었다. 이 때문에 김 부단장이 추가 수색 여론이 형성되지 않도록 유골 수습 사실을 고의적으로 은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에 김 장관은 “해당 책임자(김현태)를 보직 해임한 후 본부 대기 조치하고 감사관실을 통해 관련 조치가 지연된 부분에 대해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도록 지시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관련자에 대해서는 응분의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로 하여금 다시 한번 전체 수습과정을 돌아보도록 하고 혹시 미진한 부분이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해수부는 김 부단장에게 진술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현재 목포신항에 있는 김 부단장은 23일 세종에서 비위 여부에 대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어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잇따라 진행된다. 해수부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징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이번 달까지는 조사 결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훈길 (choigiga@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