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0 강진'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 해상서 쓰나미 관측

김진 기자 입력 2017.11.20. 09:01

20일(현지시간) 규모 7.0 강진이 발생한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 인근에서 쓰나미가 관측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에 따르면 쓰나미 높이는 1m 수준으로 뉴칼레도니아를 향하고 있다.

인근 바누아투에도 작은 파도가 일 전망이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전 뉴칼레도니아 인근 해상에서 규모 7.0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에서 규모 7.0 강진이 발생했다. (사진=USGS)© News1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20일(현지시간) 규모 7.0 강진이 발생한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 인근에서 쓰나미가 관측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에 따르면 쓰나미 높이는 1m 수준으로 뉴칼레도니아를 향하고 있다. 인근 바누아투에도 작은 파도가 일 전망이다.

이어 실제 파도 크기는 해안선에 따라 달라지며, 초기 파도가 가장 큰 것이 아닐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전 뉴칼레도니아 인근 해상에서 규모 7.0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로열티 제도에서 동쪽으로 82㎞ 떨어진 해상으로 진원 깊이는 10㎞다. 앞서 규모는 7.3으로 기록됐었다.

soho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