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완공 3년 내진설계 1등급 아파트 지진에 파손..주민 80% 집 비워

입력 2017.11.18. 18:00 수정 2017.11.20. 10:10

내진 설계 1등급을 적용해 지은 지 3년밖에 되지 않은 아파트가 15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외벽이 부서져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은 시공사가 잘못 지은 탓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포항시에 따르면 진앙과 가까운 북구 한 아파트 단지는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으로 외벽 곳곳에 엑스(X)자나 빗금 형태로 층층이 균열이 생겼다.

그렇더라도 인근 다른 아파트단지에 이상이 없음에도 이곳에만 피해가 난 것에 주민들은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민 "시공 잘못"..안전진단 거쳐 보수
외벽에 금 간 아파트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8일 경북 포항 한 아파트 외벽이 지진으로 금이 가 있다. 2017.11.18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내진 설계 1등급을 적용해 지은 지 3년밖에 되지 않은 아파트가 15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외벽이 부서져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은 시공사가 잘못 지은 탓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포항시에 따르면 진앙과 가까운 북구 한 아파트 단지는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으로 외벽 곳곳에 엑스(X)자나 빗금 형태로 층층이 균열이 생겼다.

내부에도 금이 가거나 타일이 떨어진 곳이 많다.

정도 차이는 있으나 이 아파트단지 절반 이상 건물이 피해를 봤다.

불과 3년 전인 2014년 6월에 완공해 주민들이 입주한 아파트다.

1988년부터 6층 이상 건물에 내진 설계를 의무화했기 때문에 이 아파트도 내진 설계 1등급 적용했다.

내진 설계를 하더라도 지진 규모에 따라 어느 정도 구조물 피해는 불가피다.

그렇더라도 인근 다른 아파트단지에 이상이 없음에도 이곳에만 피해가 난 것에 주민들은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이 때문에 주민 80% 정도가 지진 이후 집을 비운 채 다른 곳에 머물고 있다.

시공사가 보수해주겠다고 했으나 주민들은 시공사를 믿지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이들은 17일 저녁 회의를 열어 안전진단을 하고 보수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집이 이런 상태에서 여진이 계속 발생해 불안하고 갑갑하다"고 말했다.

이영재 경북대 건축토목공학부 교수는 "철근탐사기로 균열이 생긴 곳 주변 철근에 변화가 있는지 조사해야 문제가 있는지 알 수 있다"며 "철근에 변화가 있으면 하루빨리 보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떨어진 콘크리트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8일 경북 포항 한 아파트에 지진으로 떨어진 콘크리트가 놓여 있다. 2017.11.18

sds1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