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완공 3년 내진설계 1등급 아파트 지진에 파손..주민 80% 집 비워

입력 2017.11.18. 18:00 수정 2017.11.20. 10:10

내진 설계 1등급을 적용해 지은 지 3년밖에 되지 않은 아파트가 15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외벽이 부서져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은 시공사가 잘못 지은 탓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포항시에 따르면 진앙과 가까운 북구 한 아파트 단지는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으로 외벽 곳곳에 엑스(X)자나 빗금 형태로 층층이 균열이 생겼다.

그렇더라도 인근 다른 아파트단지에 이상이 없음에도 이곳에만 피해가 난 것에 주민들은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민 "시공 잘못"..안전진단 거쳐 보수
외벽에 금 간 아파트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8일 경북 포항 한 아파트 외벽이 지진으로 금이 가 있다. 2017.11.18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내진 설계 1등급을 적용해 지은 지 3년밖에 되지 않은 아파트가 15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외벽이 부서져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은 시공사가 잘못 지은 탓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포항시에 따르면 진앙과 가까운 북구 한 아파트 단지는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으로 외벽 곳곳에 엑스(X)자나 빗금 형태로 층층이 균열이 생겼다.

내부에도 금이 가거나 타일이 떨어진 곳이 많다.

정도 차이는 있으나 이 아파트단지 절반 이상 건물이 피해를 봤다.

불과 3년 전인 2014년 6월에 완공해 주민들이 입주한 아파트다.

1988년부터 6층 이상 건물에 내진 설계를 의무화했기 때문에 이 아파트도 내진 설계 1등급 적용했다.

내진 설계를 하더라도 지진 규모에 따라 어느 정도 구조물 피해는 불가피다.

그렇더라도 인근 다른 아파트단지에 이상이 없음에도 이곳에만 피해가 난 것에 주민들은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이 때문에 주민 80% 정도가 지진 이후 집을 비운 채 다른 곳에 머물고 있다.

시공사가 보수해주겠다고 했으나 주민들은 시공사를 믿지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이들은 17일 저녁 회의를 열어 안전진단을 하고 보수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집이 이런 상태에서 여진이 계속 발생해 불안하고 갑갑하다"고 말했다.

이영재 경북대 건축토목공학부 교수는 "철근탐사기로 균열이 생긴 곳 주변 철근에 변화가 있는지 조사해야 문제가 있는지 알 수 있다"며 "철근에 변화가 있으면 하루빨리 보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떨어진 콘크리트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8일 경북 포항 한 아파트에 지진으로 떨어진 콘크리트가 놓여 있다. 2017.11.18

sds1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