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술취한 여중생 2명 택시 막아 걷어차고 70대기사 폭행(종합)

입력 2017.11.18. 12:39

주행 중이던 택시를 가로막아 세우고 70대 운전기사를 폭행한 여중생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70대 택시 운전기사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폭행)로 중학생 A(15)양과 B(15)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여중생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흥덕구 시외버스터미널 앞 택시승차장에서 택시 운전기사 C(75)씨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양과 B양은 택시 운전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붙잡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이드미러 후려쳐서 항의하자 수차례 내 뺨 때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주행 중이던 택시를 가로막아 세우고 70대 운전기사를 폭행한 여중생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70대 택시 운전기사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폭행)로 중학생 A(15)양과 B(15)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여중생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흥덕구 시외버스터미널 앞 택시승차장에서 택시 운전기사 C(75)씨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학생 2명이 아무런 이유 없이 택시 사이드미러를 후려쳐서 택시에서 내려 항의했더니 내 뺨을 때렸다"고 진술했다.

A양 등은 주행 중이던 이 택시를 가로막은 뒤 차를 발로 걷어차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새벽 술을 마셔 만취 상태였던 A양은 경찰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과 B양은 택시 운전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logo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