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

평창올림픽 경기장 '적자 유산' 전락 우려

박은성 입력 2017.11.12. 12:58 수정 2017.11.12. 13:38
자동 요약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이후 강원도가 경기장 관리를 위해 연간 100억 원이 넘는 혈세를 쏟아 부어야 할 처지에 놓였다.

12일 강원도가 한국산업전략연구원 용역결과를 토대로 도의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를 보면 13개 경기장 가운데 관리주체가 강원도인 7개 시설에서 연간 101억3,1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정선 중봉 알파인 등 7개 경기장 연간 운영수지 101억 원 적자

강원도 “국민체육법 개정 국가관리 요청”

인천 등 타 지역과 형평성 문제 부담

2018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100여일 앞둔 지난달 30일 오후 강원도 평창 대관령면 횡계 일대 올림픽 개ㆍ폐회식장(왼쪽)과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오른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가 조명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이후 강원도가 경기장 관리를 위해 연간 100억 원이 넘는 혈세를 쏟아 부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수천억원의 혈세를 들여 건설한 경기장이 ‘적자유산’이 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12일 강원도가 한국산업전략연구원 용역결과를 토대로 도의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를 보면 13개 경기장 가운데 관리주체가 강원도인 7개 시설에서 연간 101억3,1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활강경기가 열리는 정선 가리왕산 중봉 알파인경기장의 경우 운영비용은 106억8,200만원인데 반해 수익은 70억 원에 그쳤다. 전문선수가 아니고서는 사용하기 힘든 시설이라 무려 36억 8,2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정선 알파인 경기장은 건설 당시부터 운영수지 적자와 환경파괴 논란이 제기됐으나 여전히 별다른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원개발공사가 운영하는 스키점프와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시설에서 11억4,300만원, 썰매종목이 열리는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도 9억900만원의 적자가 날 것으로 예측됐다.

빙상 경기장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은 연간 운영비가 32억 5,400만원에 달하지만 수익은 10억 원에 그칠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연간 28억이 넘는 관리비가 들어가는 강릉하키센터의 운영수익은 6억6,000만원 가량으로 21억 4,300만원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강원도는 추산했다.

강원도는 정치권과 공조해 국민체육진흥법을 개정, 슬라이딩 센터 등 일반인 사용이 어려운 전문체육 시설 4곳을 국가에서 관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인천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치른 타 지역과의 형평성 문제가 부담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관련 법령 개정과 함께 민간투자유치 등 다각적인 경기장 사후활용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종목이 열릴 정선 중봉 알파인 경기장. 강원경찰청 제공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