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반트럼프 시위에 재등장한 차벽..경찰 강경대응

입력 2017.11.07. 15:5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트럼프 청와대 도착 직전 마찰 절정
도로 연좌농성자 차벽으로 둘러싸고 나무 깃대·피켓 빼앗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찾은 7일 경찰이 ‘반(反) 트럼프’를 외치는 서울 도심 시위대를 상대로 매우 강경한 대응을 보였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사라진 것 같았던 차벽과 방패, 채증도 재등장했다. 지난 6개월간 경찰은 시위 참가자들의 도로 침범이나 신고된 집회 시간의 초과 등 가벼운 범법 행위는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다.

환영받으며 청와대 향하는 트럼프 탑승 차량 - 25년만에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을 지나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2017.11.7뉴스1

경찰은 이날 트럼프 방한 반대 단체들의 모임인 ‘노(NO) 트럼프 공동행동’ 회원들이 광화문광장에 속속 집결한 오후 1시쯤부터 시위대와 마찰을 빚기 시작했다.

시위대가 세월호 천막이 세워진 광화문광장 남측에 모여 “트럼프 방한 반대한다”, “전쟁위협 무기강매 통상압력 트럼프 노(NO)” 등의 구호를 외치다 도로까지 진출해 바닥에 주저앉자 경찰이 이들을 광장 안쪽으로 밀어 넣으려 시도했다.

일부 경찰관은 방패를 들고 있었고, 캠코더로 시위대의 불법행위를 채증하는 경찰관도 눈에 띄었다. 시위대가 준비한 나무로 만든 깃대와 피켓을 빼앗았다.

경찰 현장 지휘관은 이들의 행위를 ‘미신고 불법집회’로 규정하고 해산 방송을 하기도 했다.

급기야 트럼프 대통령이 탄 차량 행렬이 청와대로 향하는 시간이 임박하자 경찰은 차벽까지 동원했다.

트럼프 방한 ‘삼엄한 경호 속 청와대로’ - 25년만에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네거리를 지나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2017.11.7뉴스1

경찰 버스를 이용해 광화문 광장을 남쪽 위주로 절반 이상 둘러쌌다. 일부 시위대가 세월호 천막 위에 올라가서 피켓을 들었지만, 차벽 바깥쪽에서는 보이지 않을 정도의 높이였다.

경찰은 차벽을 치는 등 시위대에 강경 대응을 한 것에 대해 ‘대통령 등 경호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차량 행렬이 지나가는 차로는 경호구역으로 설정돼 있어서 집회를 제한할 수 있으며, 연좌농성 중인 시위대를 더는 통제할 수 없어서 아예 차벽으로 시위대를 고립시켰다는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 소식이 알려진 뒤부터 반대 목소리가 매우 거세져 방한 당일 돌발행동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대통령경호법상 국빈으로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 국가원수를 한 치의 빈틈 없이 경호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처였다”고 말했다.

- 대형성조기를 펼친 보수단체(태극기부대) 회원들이 7일 오후 광화문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트럼프 미대통령를 환영하고 있다. 2017.11.07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