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사동은 축제 중..박람회 '무료 갤러리 투어' 인기

입력 2017.11.02. 10:5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가을은 '예술의 계절'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서울 인사동에서는 박람회가 열리고 있는데요. 다양한 작품과 고미술품에 대한 설명을 듣는 무료 투어가 인기라고 합니다. 전시회도 보고, 가을 바람을 맞으며 산책도 하고 일석이조겠죠?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한적했던 인사동 화랑 안이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작품을 하나하나 살펴보고 설명을 듣는 모습이 사뭇 진지합니다.

(현장음) 오석이라고 검은 돌이에요. 저거는 광화문, 이게 우리가 잘 아는 종묘입니다.

일주일간 열리는 인사동 박람회 기간에 제공되는 무료 갤러리 투어입니다.

해설 봉사자를 따라 인사동 이곳저곳을 누비고,

도자기와 벼루 등 고미술품부터 다채로운 현대 미술까지 골라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인사동 곳곳에 있는 상점의 역사도 들을 수 있습니다.

(현장음) (이 갤러리는) 1974년에 시작되었고요, 4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는 갤러리입니다.

시민들은 쉽게 접할 수 없는 작품을 해설과 함께 감상하고, 화랑은 더 많은 관객을 만날 수 있으니 서로 좋습니다.

▶ 인터뷰 : 김은영 / 리서울갤러리 - "추억을 되돌아보고자 '그리움을 담다'라는 작품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인사동에서 다시 한 번 좋은 작품을 만나보면 좋겠습니다."

무료 갤러리 투어는 오전 11시와 오후 2시, 하루 두 번씩 진행됩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