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감현장] 서병수·표창원 부산국제영화제 두고 '설전'

박기범 기자,박채오 기자 입력 2017.10.24. 11:40

서병수 부산시장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이 24일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설전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사상)으로부터 시작됐다.

장 의원은 "부산국제영화제가 '다이빙벨' 상영 문제로 영화계와 갈등이 생겼다"며 "세계적 영화제는 운영위원장이 콘텐츠에 관여하지 않는다. 신뢰회복에 대한 구상이 무엇인가"라고 질의에 나섰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7.10.2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박채오 기자 = 서병수 부산시장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이 24일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설전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사상)으로부터 시작됐다.

장 의원은 "부산국제영화제가 '다이빙벨' 상영 문제로 영화계와 갈등이 생겼다"며 "세계적 영화제는 운영위원장이 콘텐츠에 관여하지 않는다. 신뢰회복에 대한 구상이 무엇인가"라고 질의에 나섰다.

이에 서 시장은 "영화제를 둘러싼 갈등이 제대로 완화되지 않아 가슴이 아프다"며 "영화제의 조직위원장으로서 비공식적으로 다이빙벨을 상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한 적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다이빙벨 상영을 두고 세월호 일부 유가족이 부산시청을 찾아와 상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는 등 상영을 두고 찬반양론이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 시장은 "다이빙벨이 정치적으로 제작됐다고 생각해 그런 말을 했다"며 "다만 그 이후 한 번도 영화제에 간섭하거나 다이빙벨 상영에 간섭한 적이 없었다"고 항변했다.

이용관 집행위원장의 검찰고발문제에 대해서는 "감사원감사에서 지적됐고, 시는 횡령으로 인해 검찰에 고발할 의무가 있었기 때문에 어떻게 할 방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다음 질의에 나선 표창원 의원은 서 시장의 대답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표 의원은 "다이빙벨 영화 자체가 정치적이라고 했는데, 서 시장은 영화나 문화예술의 전문가냐"고 지적했다.

이에 서 시장이 "상식은 갖고 있다"고 대답하자, 표 의원은 "상식을 갖고 있다는 것 자체가 편향이다"고 질타하고, "헌법 제 몇 조에서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규정하고 있는가"라고 질의했다.

표 의원의 질의에 서 시장이 "준비하지 못했다"며 얼버무리자, 표 의원은 "상식을 갖고 있다면서, 개입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분이라면서(이것도 모르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서 시장 역시 "영화제 조직위원장으로서 제 의견을 표명한 것이 어떻게 간섭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표 의원은 "헌법 제22조에서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규정하고 있다. 이를 침해 하고 싶다면 어떠한 권한이 헌법에 규정되고 있는지 알고 해야할 것"이라고 서 시장을 질타하며, 영화인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서 시장은 "영화제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사과의 뜻은 없다"고 대답했다.

이날 설전 중 서 시장의 태도에 대한 질타도 나왔다.

표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에게 7분이란 시간이 주어진다. 중요하다. 시장이 방해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재중 위원장 역시 서 시장에게 주의를 줬다.

p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