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카탈루냐, 26일 총회서 '자치권 박탈' 대응 논의

김진 기자 입력 2017.10.23. 20:07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가 중앙정부의 전례없는 '자치정부 해산'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26일(현지시간) 총회를 연다고 밝혔다.

23일 스페인 매체 엘파이스 등에 따르면 자치정부 대변인은 "헌법 155조 적용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총회의 목적을 설명했다.

헌법 155조는 지방 자치정부의 자치권 회수 절차를 규정하는 것으로, 1978년 헌법 제정 이래 처음 발동됐다.

또는 자치경찰과 언론, 시민들에게 중앙정부 지시에 불복할 것을 요청할 수도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즉각 독립선언·시민불복종 등 전망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를 이끄는 카를레스 푸지데몬 수반.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가 중앙정부의 전례없는 '자치정부 해산'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26일(현지시간) 총회를 연다고 밝혔다.

23일 스페인 매체 엘파이스 등에 따르면 자치정부 대변인은 "헌법 155조 적용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총회의 목적을 설명했다. 또 중앙정부의 내각회의에서 결정된 향후 방안을 저지하기 위한 법적대응 역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은 스페인 상원이 내각 회의가 결정한 '헌법 155조' 발동에 따른 조치를 표결에 부치기 하루 전날이다. 헌법 155조는 지방 자치정부의 자치권 회수 절차를 규정하는 것으로, 1978년 헌법 제정 이래 처음 발동됐다.

상원이 이를 가결할 경우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 등 지도부는 즉시 해임되며, 중앙정부가 최장 6개월간 카탈루냐 지역을 직접 통치하게 된다. 이 기간동안 자치정부의 경찰과 재정권한, 언론매체까지 모두 중앙정부의 손에 들어간다. 새로운 지도부를 뽑을 지방선거 절차도 시작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푸지데몬 수반의 측근을 인용해 자치정부가 이날 즉각 독립을 선언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푸지데몬 수반이 권한을 잃기전 행동할 수 있는 '최후의 순간'을 놓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 경우 푸지데몬은 즉시 체포돼 최장 3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푸지데몬 수반은 지난 10일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뒤 효력을 '일시중단'한 바 있다.

또는 자치경찰과 언론, 시민들에게 중앙정부 지시에 불복할 것을 요청할 수도 있다. 이날 카탈루냐의 대표적인 친(親)독립 정당인 민중후보연합(CUP)은 '대규모 시민 불복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soho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