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서청원, 보수 재건 한다더니 '불법자금' 폭로 공방

김태은 기자 입력 2017.10.22. 14:18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와 관련한 보수의 이념과 노선 논쟁은 사라졌다.

불법자금 관련 "유치한 협박"만 남았다.

이어 "그런 유치한 협박에 넘어갈 홍준표로 보았다면 참으로 유감"이라며 "노욕에 노추로 비난 받지 마시고 노정객답게 의연하게 책임지고 당을 떠나라"고 응수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의 출당 의결 이후 10일 이내에 최고위원회에서 최종 의결이 돼야 박 전 대통령와 서청원, 최경환 두 의원에 대한 제명이 이뤄지게 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서청원, "검찰수사 때 협조요청"..홍준표, "녹취록 있으면 공개해라"
친박계 핵심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리위원회의 출당조치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과 나라를 위해 홍준표 대표 체제는 종식돼야 한다"며 홍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고, 그 직후 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불복 의사를 밝히면서 홍 대표의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2017.10.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와 관련한 보수의 이념과 노선 논쟁은 사라졌다. 불법자금 관련 "유치한 협박"만 남았다.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윤리위원회의 출당 의결에 반발하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고 성완종 의원 관련 사건 검찰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내게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 누구보다 홍 대표 본인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홍 대표의 치부를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 홍 대표는 성완종 의원으로부터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다.

서 의원은 "홍 대표에게 보수 지도자로서의 품격과 도덕성을 요구하는 건 사치일 뿐"이라며 "향후 홍 대표의 퇴진을 위해 1차적으로 당내 절차와 법적 절차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홍 대표의 자격 여부를 윤리위원회에 역으로 회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이에 대해 "협박만 하지 말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서 내가 회유를 했는지, 아니면 거짓증언 하지 말라고 요구를 했는지 판단을 한 번 받아보자"며 곧바로 맞받았다.

홍 대표는 서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에 "2015년 4월 18일 오후 서 의원에게 전화를 해 내게 돈을 줬다는 윤 모 씨는 서 의원 사람이 아니냐, 그런데 왜 나를 물고 들어가느냐, 자제시켜라 요청한 일이 있다"면서 "그 이후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서 의원과 만난 일이나 전화 통화 한 일이 단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역으로 서 의원의 불법자금 수수 처벌 전력을 거론하며 '불법자금은 먹어 본 사람이 늘 먹는다"고 비꼬았다.

홍 대표는 "거액의 정치자금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 받고 감옥에 있을때 MB에게 요구하여 감형 시켜 석방시켜 주고 사면해준 사람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할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나에게 적반하장으로 달려드는 것은 무슨 앙심이 남아서 인지 참 알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유치한 협박에 넘어갈 홍준표로 보았다면 참으로 유감"이라며 "노욕에 노추로 비난 받지 마시고 노정객답게 의연하게 책임지고 당을 떠나라"고 응수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의 출당 의결 이후 10일 이내에 최고위원회에서 최종 의결이 돼야 박 전 대통령와 서청원, 최경환 두 의원에 대한 제명이 이뤄지게 된다. 현역 의원인 두 의원에게는 윤리위 재심의 기회가 한 번 더 주어지고, 의결 내용이 변하지 않으면 의원총회를 여는데 이때도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최종 확정된다.

김태은 기자 taie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