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中 시진핑 집권 2기 경제, 시장 보다는 국가 개입에 무게"

김인경 입력 2017.10.19. 10:22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앞으로 5년간의 중국 경제를 이끌며 시장 보다는 정부 개입에 방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미국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 주석은 집권 초기 시장에 더 많은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제는 그런 생각을 버린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중국은 원자재 가격에서부터 주식과 통화의 가치에 이르기까지 국가 개입을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AFPBB 제공]
[베이징= 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앞으로 5년간의 중국 경제를 이끌며 시장 보다는 정부 개입에 방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19일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가 이틀째를 맞는 가운데 시 주석은 전날 개막식에서 업무보고를 발표했다.

시 주석은 2020년부터 2050년까지를 두 구간으로 나눠 제시했다. 먼저 2035년까지 중산층을 성장시켜 빈부격차를 줄이고 도시와 농촌의 격차도 현저히 축소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기간 경제와 과학기술 역량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혁신국가’의 대열에 오를 것이라 시 주석은 전망했다. 이어 이번 세기 중반 무렵인 2050년까지 중국을 부강하고 민주적인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그런데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국가 중심의 경제에 방점을 찍고 경제 전략을 이어갈 뜻을 내비쳤다. 그는 “공급의 구조적 개혁을 심화하겠다”며 “사회주의 시장 경제 체제를 서둘러 보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의 국유기업 개혁 문제에 대해서도 시 주석은 “정부는 국가 자산의 확대를 촉진하고 국유재산의 손실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며 국영기업 개혁을 심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혼합소유 경제를 개발하고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기업들을 키워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민생 안정을 위해 부동산 가격을 억제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주택은 살기 위한 것이지 투기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중국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주택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임대 주택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들은 시 주석이 이날 시장 자율성에 대한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기만 이전보다 정부의 개입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연설을 했다고 평가했다.

미국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 주석은 집권 초기 시장에 더 많은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제는 그런 생각을 버린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중국은 원자재 가격에서부터 주식과 통화의 가치에 이르기까지 국가 개입을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 시 주석은 지난 7월 ‘금융안정발전위원회’를 신설해 은행과 증권, 보험 등 분리돼 있던 기존의 금융 감독기구를 일원화하고 금융 안정에 방점을 찍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국가 주도의 구조개혁을 통해 기업들의 과잉생산을 줄여나가고 해외 인수합병(M&A) 등 자금 유출에 제동을 걸기도 했다. 집권 2기 역시 이 같은 국가 개입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 베이징 무역관은 경제라인에 포진한 시좌진(시 주석의 직계 부하를 이르는 말)이 향후 전면에 포진해 시 주석의 경제 정책을 이끌 것이라 전망했다. 시 주석의 책사로 불린 류허 당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은 중국의 공급 개혁 정책을 총괄하고 있다. 또 올해 2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주임으로 임명된 허리펑은 일대일로 전략을 주도 중이다.

코트라는 “시진핑 집권 2기에는 경제성장의 질적 전환과 미·중 관계, 북핵 이슈 등 대내외적인 과제를 극복하기 위해 시진핑 1인 체제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며 “절대 권력 체제에 따라 정책 결정과 시행이 빨라질 수 있으나 1인 권력 집중에 따라 자의적인 정책 등 폐해와 불확실성의 리스크 역시 커질 것”이라 예상했다.

김인경 (5tool@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