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임금 오르니, 경비원 줄이겠다".. 눈물 나는 일이 벌어졌다

신영근 입력 2017.10.17. 20:40

"그분들은 경비원이라 부르지만 단지에 같이 살고 있는 이웃사촌이고 가족입니다."

"나는 반대합니다."

이 아파트에 사는 또 다른 주민은 엘리베이터 게시판에 "경비원 감축이라니 누구 머리에서 나온 건지 5천원 (담배1갑)아끼자고"라며 "그 분들은 경비원이라 부르지만 단지에 같이 살고 있는 이웃사촌이고 가족입니다 나는 반대합니다"라고 손글씨로 쓴 종이를 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비 감원 임차인대표회의 결과 나붙자, 일부 주민들 반대 의견 밝혀

[오마이뉴스 신영근 기자]

 서산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 절감을 이유로 경비원 감축과 관련하여 입주민들에게 찬반투표를 하겠다고 밝히자. 입주자들이 엘리베이터와 게시판에 손글씨로 경비원 감축에 반대는 유인물을 부착했다.
ⓒ 신영근
"그분들은 경비원이라 부르지만 단지에 같이 살고 있는 이웃사촌이고 가족입니다."
"나는 반대합니다."

17일 충남 서산 한 아파트에 경비원 인원 감축 소식이 전해지자 이 아파트에 사는 일부 주민들이 경비원 인원 감축에 반대 운동에 나섰다. 일부 주민들은 감축에 반대한다는 내용을 담은 손글씨 게시물을 게시판에 부착하는 등 행동에 나서기도 했다. 이 아파트에는 지난 9월 말 추석 이후 경비원 4명을 감원하는 찬반투표를 하겠다는 임차인대표자회의 결과가 붙어있었다.

이 공고문을  본 아파트 주민 구아무개씨는 "공고문을 보고 부끄럽고 죄송스러워서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다"며 "주제넘게 우리 아파트 입주민들에게 몇 자 적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주말 경비원의 인원 감축에 반대하는 내용을 담은 유인물을 760세대 우편함에 넣었다.

"그동안 아파트에 살면서 참 많은 도움을 경비원분들께 받았습니다. 그것은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것들이었습니다. 경찰관 소방관, 미화원, 택배원, 정원사는 경비원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760세대 최소 1500명에서 3000명이 넘게 사는 우리 아파트에서 이런 수많은 일들을 단 8명의 경비원분들이 해내고 있습니다. 

1명이 180여 명에서 400여 명가량을 책임지고 매일매일 이 엄청난 일을 해내면서 경비원분들의 손에 쥐어지는 건, 고작 최저임금 140만 원 정도입니다."

구씨는 호소문에서 "내년도 최저 임금이 7530원으로 올랐습니다. 때문에 내년에 세대별로 더 부담해야 할 경비비는 5천 원 선이라고 합니다"라며 "5천 원을 아끼려고 경비원 수를 줄이겠다고 합니다. 우리가 사는 아파트 주민 모두가 빠듯하고 가난한 사람입니다. 단돈 천 원이라도 아끼기 위해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우리입니다. 하지만 저희는 5천 원을 아끼기 위해 경비원 4명과 그에 딸린 가족들의 목숨을 끊고 싶지 않습니다. 이미 투표를 하기로 결정되었기 때문에 투표 자체를 안 할 수는 없겠지만 반대표가 아주아주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부결을 호소했다.

 서산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절감을 이유로 경비원 감축 찬반투표를 결정하자 한 입주민이 경비원 감축에 반대하는 유인물을 각 세대 우편함에 꽃아 놓았다.
ⓒ 신영근
구씨는 유인물 마지막에 "경비원 해고를 반대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이자, 지나시다가 경비원분들을 보면 따뜻한 인사와 응원을 보내드리자"라는 공동행동을 제안하기도 했다.

아내와 같이 경비 감축 반대 유인물을 작성했다는 구씨는 "딱히 할 수 있을 만한 게 없었다. 경비아저씨들을 조직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입주민들을 모아서 집회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호소문을 쓰기로 했다"면서 "무엇보다 경비아저씨들의 고통을 지나치기가 쉽지 않았다. 부결을 확신하지만, 압도적으로 부결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최저임금이 오를 때마다 이러한 일들이 반복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이라고 강조했다.

이 아파트에 사는 또 다른 주민은 엘리베이터 게시판에 "경비원 감축이라니 누구 머리에서 나온 건지 5천원 (담배1갑)아끼자고…"라며 "그 분들은 경비원이라 부르지만 단지에 같이 살고 있는 이웃사촌이고 가족입니다 나는 반대합니다"라고 손글씨로 쓴 종이를 붙였다.

게시판 옆에는 또 다른 주민이 "경비원 감축 반대에 앞장서서 피켓시위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입주민과 자라라는 아이들의 안전 지킴이가 될 수 있는 경비원으로 남아주기를 간절히 바란다"는 손글씨도 함께 붙어있었다.

한편, 이 아파트는 현재 8명의 경비원이 일하고 있으며 오는 20일까지 진행되는 경비원 감축 관련 주민 투표 결과에 따라, 4명의 경비원이 해고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