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탄핵안 가결 뒤 박근혜 청와대 '서버' 82대 폐기

서복현 입력 2017.10.17. 20:1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보고 시각을 조작했다는 내용이 지난주에 공개됐습니다. 청와대가 재판과 탄핵심판에 제출되는 자료를 위조했다는 것이고, 무엇보다 국민을 속였다는 것이어서 큰 충격을 줬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뒤에 청와대 서버가 무더기로 폐기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서버안에 어떤 자료가 있었는지, 당시 백업은 제대로 했는지 현재로서는 확인조차 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먼저,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안은 지난해 12월 9일 국회를 통과했습니다.

청와대의 서버 폐기는 그로부터 20일 뒤에 이뤄졌습니다.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한 서버 폐기 내역입니다.

지난해 12월 29일 서버 22대를 폐기한 것으로 나옵니다.

특히, 당시는 특검이 공식 수사에 착수한지 8일 만이기도 합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결정된 다음달인 지난 4월 17일에는 서버 60대가 폐기됐습니다.

조기 대선을 불과 한달도 남기지 않은 시점이었습니다.

[백혜련/의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 당시 특검의 압수수색이나 정권이 바뀔 것을 대비해서 증거를 인멸하려 한 뚜렷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보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을 때는 청와대 서버는 모두 초기화된 상태였습니다.

이 때문에 서버를 폐기하면서 백업을 했는지, 폐기된 서버에 어떤 자료가 담겨있는지는 현재 확인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후 파쇄기 26대를 새로 구입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증거들을 파기하는데 사용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진광, 영상편집 : 김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