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 케언스 인근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3명 사망

입력 2017.10.13. 18:09

한국인 젊은이들도 즐겨 찾는 호주 북부 퀸즐랜드주 케언스 인근에서 스카이다이버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케언스에서 남쪽으로 110㎞ 떨어진 미션비치에서 13일 오후 스카이다이버 3명이 공중에서 충돌한 것으로 보이는 사고로 모두 숨졌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한국인 젊은이들도 즐겨 찾는 호주 북부 퀸즐랜드주 케언스 인근에서 스카이다이버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케언스에서 남쪽으로 110㎞ 떨어진 미션비치에서 13일 오후 스카이다이버 3명이 공중에서 충돌한 것으로 보이는 사고로 모두 숨졌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호주 케언스에서 즐기는 스카이다이빙[하나투어 제공=연합뉴스]

경찰의 초기 조사로는 한 명의 스카이다이버가 2인 1조 팀과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2명은 30대 남자며, 다른 1명은 50대 여성이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3명 모두 크게 다친 상태였으며 현장에서 모두 사망했다.

미션비치의 스카이다이빙은 바닷가 경치를 즐길 수 있어서 인기가 좋으며 각국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여행사를 운영하는 최희복 대표는 연합뉴스에 "이곳에서 여행업을 한 지 10년이 넘었지만, 스카이다이버 사망 소식은 처음"이라며 "미션비치는 케언스에서 차량으로 2시간이 걸리지만, 해안 경치를 즐길 수 있어 한국 젊은이들에게도 인기가 좋다"라고 말했다.

cool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