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최순실 연루 K타워 프로젝트, 끝까지 사과 안한 'LH'

신상호 입력 2017.10.13. 16:13 수정 2017.10.13. 17:01

13일 오전 한국주택토지공사 성남지사에서 열린 국회 국정감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란 K타워 프로젝트'의 담당자였던 선병수 LH 해외사업처장을 발언대로 불렀다.

13일 오후 속개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정감사,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선병수 LH해외사업처장을 불렀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감현장] 국토위 국감서 의원들 문제제기에 "작년 국감 사실대로 했다"고 버텨

[오마이뉴스 신상호 기자]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역할을 해왔던 미르재단은 LH가 추진한 K타워 프로젝트에도 관여해왔다.
ⓒ 권우성
 
[기사 보강 : 13일 오후 4시 58분]

"한심한 사람이구만, 사과할 기회를 주는데 잡아떼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13일 오전 한국주택토지공사 성남지사에서 열린 국회 국정감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란 K타워 프로젝트'의 담당자였던 선병수 LH 해외사업처장을 발언대로 불렀다.

최순실이 관련된 미르재단이 연루된 이란 K타워 프로젝트는 지난해 국감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제기됐고, 국토부 감사에서 위법성이 추가로 드러나기도 했다. 선 처장은 지난해 국감에서 한류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미르 재단을 사업에 포함했다고 진술했다.

이 의원이 "작년 (국정감사에서)답변 사실대로 진술한 것이냐"고 묻자 선 처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그는 "한심한 사람이구만, 사과할 기회를 주는데도 잡아떼요? 속기록에 다 있잖아 속기록에"라면서 "LH 사장님. 이 사람들 어떻게 처리하고 있나요?"라고 물었다.

박상우 LH 사장은 "국토교통부 감사를 받았고 처분이 내려와 있다. 처분대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또 다시 선 처장을 향해 "미르가 뭔데 우수 기관이라고 했나. 하나 경험도 없는데"라면서 "이런 기회 잘못했으면 사과하고 정비할 생각을 해야지, 그러고도 공기관에 있을 수 있나"라고 목청을 높였다.

조정식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도 선 처장에게 한 마디 했다. 조 위원장은 답변을 마치고 들어가려던 선 처장에게 "잠깐 서보라, 본인 소속하고 이름을 이야기 하라"라고 요구했다.

선 처장이 "해외사업처장 선병수입니다"라고 하자 조 위원장은 "아직도 해외사업처장을 하고 있나"라고 되물었다. 조 위원장은 이어 "지난해 국감장에서 진술한 내용과 감사 처분 내용이 다르거나 번복되면 처벌 받을 용의가 있는가"라고 물었다. 선 처장은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선 처장은 최순실의 미르 재단을 사업에 포함 시킨 것과 관련해, 충분한 검토가 없었다는 점만 인정했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르 재단 관련된) 딱히 조사 내용이 나오지 않았는데, 시간이 없어서 (미르재단을) 넣었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선 처장은 "시간이 부족해 충분히 조사를 못한 것은 맞다"라고 답했다.

선 차장의 답변에 황 의원은 "엉뚱한 회사를 MOU에 넣으면 크게 문제가 되고 처장이 짤릴 수도 있다"면서 "시간이 없다고 다 집어 넣는가"라고 나무랐다.

"K타워 프로젝트 아무 효력도 없어요. 처장님 부끄러워 하지 말아요"

하지만 이후 궁지에 몰렸던 선 처장은 '자유한국당'이란 원군을 만났다. 13일 오후 속개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정감사,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선병수 LH해외사업처장을 불렀다. 

이 의원은 "(케이타워는)1300평에 사업비 96억 그 자리에 한국과 이란이 거점할 수 있는 비즈니스 식당 문화원 이런 거 만드는 작은 것"이라면서 "이란 정부가 요구해서 작은 거 만들어서 MOU 체결했는데 MOU는 100장, 1000장 할 수 있다. 아무 구속력도 법적 효력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란에) 가서 좋은 거 기업인들한테 많이 줘야지 대한민국이 기름이 나옵니까 금이 나옵니까. 다이아몬드가 나옵니까 뭐가 나옵니까"라면서 "뭐가 부끄럽나. 처장님 부끄러워하지 말라, 자신있게 얘기하라"고 선 처장을 격려했다.

K타워 프로젝트가 사실상 무산된 것도 다른 당 의원들의 발목잡기라고 규정했다. 이 의원은 "(체결하고 나니) 나중에 타당성 안 맞고 작년 국감에서 이 문제 갖고 야당 의원들이 막 하니까 취소한 거 아닌가"라면서 "대통령이 해외 가면 기업인과 공기업도 간다, 긍정적으로 봐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국토부 감사 결과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국토부 실장도 오셨는데 조사를 어떻게 했는지 모르지만, 이런거 MOU 해서 징계하면 대한민국 공무원 누가 하겠는가"라고 목청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