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승희 "국세청 출신 세무사, 근무지 수임 제한 검토"

김현철 기자 입력 2017.10.13. 16:09

한승희 국세청장은 13일 국세청 출신 세무사가 재직시 근무지에서 퇴직 후 1~2년 동안 수임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세종시 국세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한 청장에게 '국세청 출신 17년 경력세무사'라고 적힌 세무·회계사무소의 홍보자료를 보여주며 "이런 현실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짐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성식 의원 © News1 김용빈 기자

(세종=뉴스1) 김현철 기자 = 한승희 국세청장은 13일 국세청 출신 세무사가 재직시 근무지에서 퇴직 후 1~2년 동안 수임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세종시 국세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한 청장에게 '국세청 출신 17년 경력세무사'라고 적힌 세무·회계사무소의 홍보자료를 보여주며 "이런 현실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짐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세무법인에서는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도 국세청 직원이라는 동질감으로'라는 문구로 다른 세무사보다 확실히 잘 해낼 수 있다고 블로그 광고를 하고 있다"며 "'당사는 국세청 출신 세무사들의 조사방향 흐름을 꿰뚫고 폭넓은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있으니 활용해달라'고 홍보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장대리, 불복대리 등 가장 중요한 사항이 기타수입으로 처리되고 있다"며 "세무조사 대리때마다 국세청 출신 세무사를 끼고 있고 과대광고가 나도는 마당에 수임료를 따로 기재하게 한다면 세무대리인이 조심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퇴직자가 퇴직 직전에 관할했던 곳에 대한 수임 제한이 없는데 국세청 출신 세무대리 경우도 최소한 1~2년간 수임제한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 국세청장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honestly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