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마켓뷰] 소외주 오르며 선순환.."다음주도 상승세 지속"

박현익 기자 입력 2017.10.13. 15:56

국내 증시가 주도주 위주로 쉬어가는 가운데 그 동안 주목받지 못한 종목들이 오르며 선순환 하는 모습을 보였다.

외국인은 최근 가파르게 오른 IT와 제약 위주로 매도하며 차익 실현을 했다.

이 연구원은 "주도주인 IT가 떨어진 것에 비해 낙폭이 크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코스피는 견고했다"며 "상승 추세는 이어지고 있고 주도주가 쉴 때 다른 종목들이 주목받는 선순환 흐름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증시가 주도주 위주로 쉬어가는 가운데 그 동안 주목받지 못한 종목들이 오르며 선순환 하는 모습을 보였다. 외국인은 최근 가파르게 오른 IT와 제약 위주로 매도하며 차익 실현을 했다.

코스피지수가 잠시 주춤했지만 여전히 양호한 실적 개선 흐름 속에서 다음주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05%(1.14포인트) 하락한 2473.62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0.52%(3.46포인트) 떨어진 663.08에 장을 마쳤다.

◆ 철강, 화장품, 유틸리티 등 소외주 상승…“주도주 쉴 때 이뤄지는 선순환”

이날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등 국내 주식시장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큰 IT 대표주가 모두 약세를 보이며 발목을 잡았다. 이외에도 현대차(005380), 기아차(000270)등 자동차와 우리은행(000030), 하나금융지주(086790), KB금융(105560)등 은행주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POSCO(005490)등 철강과 아모레퍼시픽(090430), 아모레G(002790), LG생활건강(051900)등 화장품, 한국전력(015760)등 유틸리티주가 강세를 나타내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외국인은 추석 연휴 이후 급등세를 보였던 의약품과 전기전자에서 집중적으로 매도하며 차익실현을 했다. 외국인은 의약품에서 492억원, 전기전자에서 415억원 순매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연휴 직후 급등한 데 따른 조정이었다”며 “많이 오른 IT가 밀렸고 소외됐던 철강, 화장품, 유틸리티 관련주가 강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주도주인 IT가 떨어진 것에 비해 낙폭이 크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코스피는 견고했다”며 “상승 추세는 이어지고 있고 주도주가 쉴 때 다른 종목들이 주목받는 선순환 흐름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 다음주 어닝시즌 본격 진입…“지수 상승 지속될 것”

어닝시즌에 본격 진입하는 다음주도 양호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16일 LG화학(051910)의 실적이 발표되고, 18일 우리은행(000030)KB금융(105560), 신한지주(055550), 19일 하나금융지주(086790)등 은행주 실적 발표가 예정돼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잠정 실적 발표 이후 단기적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나올 가능성도 있지만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3분기 실적 추정치가 양호하다는 점에서 견조한 지수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다음주도 국내외 주식시장은 IT 기업들의 실적 호조를 기반으로 강세를 보일 전망”이라며 “하반기 반도체 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만큼 11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연휴 기간 중 눌렸던 주가 상승 압력이 너무 갑자기 표출된 점이 부담이다”고 우려했다.

오는 18일 개막되는 중국 19차 당대회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김한진 연구원은 “당대회는 중국정부의 인프라투자 및 중장기 성장에 대한 의지가 전달되는 통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병연 연구원은 “지난 18차 당대회 때는 소비중심 성장과 도시화 정책 등이 언급되며 중국소비관련주의 모멘텀의 발판이 됐다”며 “이번에는 국유기업 개혁과 환경규제, IT인프라 투자 등이 거론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재무부의 환율보고서 발표와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의 연설이 예정돼 있지만 시장의 변동성을 키우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