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직장 성희롱에 손 놓은 고용부.. 552건 신고, 1건만 검찰 넘겨

전혼잎 입력 2017.10.13. 04:42

직장 내 성희롱 신고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나, 관리ㆍ감독을 맡은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접수된 신고 중 단 1건 만을 기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사권을 가진 고용부 산하 고용청들은 지난해 총 552건의 신고 중 단 1건만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현재 남녀고용평등법상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을 연 1회 이상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하는 사업장은 29만개에 이르지만 고용부는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전체의 6.9%에 불과한 2,029개의 사업장만 점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접수 대폭 늘었지만

82%는 아무 처분 없이 종결

성희롱 예방교육도 무신경

게티이미지뱅크

직장 내 성희롱 신고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나, 관리ㆍ감독을 맡은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접수된 신고 중 단 1건 만을 기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솜방망이 처벌’이 직장 내 성희롱 증가를 부채질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직장 내 성희롱 진정 건수는 2012년 249건에서 2016년 552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그러나 조사권을 가진 고용부 산하 고용청들은 지난해 총 552건의 신고 중 단 1건만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이 1건은 실제 재판에 넘겨져 기소율은 0.1%였다.

과태료를 부과한 건수도 66건(11.9%)에 그쳤다. 대다수(82.0%ㆍ453건)의 사건이 신고 취하ㆍ합의 등의 이유로 행정종결되거나, 무혐의 또는 각하됐다. 올해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이 실시한 조사에서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들이 ‘약한 처벌’을 성희롱이 근절되지 않는 가장 큰 원인으로 꼽은 가운데 주무부처조차 이를 거들고 있는 셈이다.

고용부가 처벌뿐 아니라 직장 내 성희롱 예방분야에도 손을 놓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현재 남녀고용평등법상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을 연 1회 이상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하는 사업장은 29만개에 이르지만 고용부는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전체의 6.9%에 불과한 2,029개의 사업장만 점검했다. 심지어 감독기관인 고용부 소속 공무원들도 성희롱 예방교육에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접수된 사건을 조사하고 피해자를 도와야 할 고용부 6개 지방고용노동청 소속 근로감독관들의 성희롱 예방교육 이수율(73%)은 전체 공공기관 평균인 88.2%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또 성희롱 예방교육 차원에서 배포하던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가이드북’ 역시 2013년에 20만부에서 지난해와 올해에는 고작 5,000부만을 발간하는 등 관련 정책 추진에 미온적이었다.

이 의원은 “직장 내 성희롱 문제는 2차 피해가 생길 가능성이 커 사건 처리과정에서 올바른 관점과 시각이 더욱 강조되는 영역”이라면서 “고용부부터 먼저 인식개선에 나서야 직장 내 성희롱 근절을 말할 명분이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