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美 연내 긴축 시그널..끄떡없는 세계 증시

입력 2017.10.13. 03:36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다시 한번 '매(통화긴축)의 발톱'을 드러냈다.

물가상승률이 예상보다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지만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통한 '돈줄 죄기'를 강하게 시사했다.

연준이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회의에 참석한 16명의 위원 중 '대다수'(most)가 "최근 물가상승률 둔화는 일시적 요인"이라며 연내 금리 인상을 지지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물가상승률 2% 밑돌지만 연준, 12월 금리 인상 시사

[서울신문]금융시장, 경기회복 자신감…코스피 2474.76 사상 최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다시 한번 ‘매(통화긴축)의 발톱’을 드러냈다. 물가상승률이 예상보다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지만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통한 ‘돈줄 죄기’를 강하게 시사했다. 전 세계 금융시장은 이를 경기회복에 대한 자신감으로 받아들이면서 상승세를 이어 갔다.

연준이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회의에 참석한 16명의 위원 중 ‘대다수’(most)가 “최근 물가상승률 둔화는 일시적 요인”이라며 연내 금리 인상을 지지했다.

연준은 연간 물가상승률 2%를 금리 인상 전제조건으로 삼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 7월 1.7%, 8월 1.9% 상승하는 데 그쳤다. ‘완전고용’ 수준인 4%대의 낮은 실업률에도 물가가 지지부진하면서 ‘필립스 곡선(실업률과 물가는 반비례)이 통하지 않는다’는 의문이 제기됐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도 “미스터리”라고 말했다.

지난달 FOMC에서 ‘저물가가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생길 때까지 관망해야 한다’고 주장한 위원은 ‘소수’(a few)에 그쳤다. ‘다수’(many) 위원이 중기적으로 완만한 물가상승을 예상했고, 내년에는 목표치 2%에 도달할 것으로 봤다.

연준 주요 인사들은 ‘입’을 통해서도 연내 금리 인상에 힘을 실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비공식 연설에서 “경기상승과 완전고용 시에는 저물가가 문제되지 않는다”며 “금리를 정상적인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조정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은 총재도 스탠퍼드대 연설에서 “물가상승률 신호를 너무 오래 기다리면 금리 인상 시점을 놓쳐 뒤처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시장은 연내 추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날 시카고상업거래소(CME) 페드워치가 제시한 12월 금리 인상 확률은 88%에 달한다. 한 달 전만 해도 41.3%에 그쳤으나 지난달 20일 종료된 FOMC 직후 급격히 높아졌다.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물가가 가파르게 하락하거나 금융시장이 폭락할 경우에만 12월 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연준의 긴축 신호는 금융시장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았다. 다우존스30 등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훈풍을 받은 코스피도 16.60포인트(0.68%) 오른 2474.76으로 마감해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새 역사를 썼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7.10.23. 11:3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