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강경화, '6·25 대리전' 동의안해..전쟁불가 주장엔 동의"

박소연 기자 입력 2017.10.12. 23:45

외교부는 12일 강경화 장관이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즈(NYT) 기고문과 관련해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언급한 발언에 대해 "6·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했던 한강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강 장관은 이날 외통위의 외교부 대상 국감에서 한강 작가의 기고문에 대해 "작가로서 개인적인 생각은 있을수 있으나, 표현에 있어서나 역사인식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강경화, 국감서 "한강 작가 NYT 기고문, 표현·역사인식에 문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외교부는 12일 강경화 장관이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즈(NYT) 기고문과 관련해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언급한 발언에 대해 "6·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했던 한강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밤 해명자료를 통해 "(6·25는) 북한의 남침에 의해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서 제2의 전쟁이 벌어져서는 안된다는 작가의 주장에는 십분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장관은 이날 외통위의 외교부 대상 국감에서 한강 작가의 기고문에 대해 "작가로서 개인적인 생각은 있을수 있으나, 표현에 있어서나 역사인식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한강 작가의 글을 청와대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한 것에 대해서는 "저와 협의했다면 올리지 말라고 조언했을 것 같다"며 사실상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강 작가는 지난 7일(현지시간) NYT에 '미국이 전쟁을 언급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 승리로 끝나는 전쟁 시나리오는 없다'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평화적인 남북관계 개선을 주문하는 내용이지만 한국전쟁을 이웃 강대국의 '대리전'으로 평가한 데 대해서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