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국감 2017]'평생소장'한다던 VOD, 해지하면 허공으로

강은성 입력 2017.10.12. 22:46

유료방송을 시청하면서 영화나 인기 TV 프로그램의 주문형비디오(VOD)를 구매할 때 '평생 소장'한다는 안내를 받는다.

박 의원은 "평생소장할 수 있다고 소비자에게 안내해 놓고 해지했다는 이유로 해당 VOD를 더 이상 시청할 수 없게하는 것은 불공정 행위"라고 지적하며 "해당 유료방송 업체들은 고객이 해지를 하더라도 평생소장 VOD에 대한 권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쿠폰을 발행하거나 해당 영상을 이관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대출 의원실 제공>

[디지털타임스 강은성기자]유료방송을 시청하면서 영화나 인기 TV 프로그램의 주문형비디오(VOD)를 구매할 때 '평생 소장'한다는 안내를 받는다. 하지만 이 VOD가 해당 유료방송 서비스를 해지하면 모두 사라져버린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진행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은 VOD 문제를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유료방송 업계의 연간 VOD 매출이 수백억원 규모이고 이 수치는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특히 VOD 중 7일, 한 달 등 기한에 제한을 두는 VOD보다 '평생소장 VOD'는 그 가격이 더 비싼데도 많은 소비자들이 평생소장 VOD를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문제는 평생 소장할 수 있다던 VOD가 해당 유료방송을 해지할 경우 더 이상 시청할 수 없게 된다는 점이다.

박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IPTV, 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IPTV 3사의 경우 올해 7월까지 총 239억원의 VOD 매출을 올렸다. MSO는 12억원 가량이 VOD 매출이다. 연간 매출액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각각 342억원과 22억원 수준이다.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해지건수는 IPTV의 경우 7월 기준으로 75만9663건, MSO는 같은 기간 71만1389건에 달한다. 이용하던 유료방송을 해지한 이용자들은 '평생소장' 할 수 있다던 VOD를 볼 수 없게 되지만 이를 고려하는 소비자는 많지 않다.

박 의원은 "평생소장할 수 있다고 소비자에게 안내해 놓고 해지했다는 이유로 해당 VOD를 더 이상 시청할 수 없게하는 것은 불공정 행위"라고 지적하며 "해당 유료방송 업체들은 고객이 해지를 하더라도 평생소장 VOD에 대한 권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쿠폰을 발행하거나 해당 영상을 이관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은성기자 esther@d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