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최경환 "위안부 합의 들쑤셔 국익에 무슨 도움..위안부 장사"

김지훈 입력 2017.10.12. 22:26
자동 요약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새 정부가 2015년의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 과정을 되짚는 것은 국내 정치용 '위안부 장사'라고 비난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추가 질의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에게 "장관님, 위안부 협상이 적폐입니까?"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어 "이건(위안부 TF) 위안부 장사 아니냐, 국내 정치용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새 정부가 2015년의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 과정을 되짚는 것은 국내 정치용 '위안부 장사'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017년도 국정감사가 시작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외교부 국감에 참석한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웃으며 강경화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7.10.12. dahora83@newsis.com

최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추가 질의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에게 "장관님, 위안부 협상이 적폐입니까?"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 의원은 "협상에 대해서는 잘했다, 못했다는 평가는 있을 수 있지만, 비밀협상을 했다는 그 자체가 문제일 수는 없지 않나"라며 "그런데 이걸 들쑤셔서, 국익에 무슨 도움이 되나"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이어 "이건(위안부 TF) 위안부 장사 아니냐, 국내 정치용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그렇지 않다"며 위안부 TF가 국내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jikime@newsis.com

관련 T!P
이슈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