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난주 美실업수당 청구 1만5천건↓..2주연속 감소세

입력 2017.10.12. 22:07

지난주 미국에서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이 줄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25만8천 건) 대비 1만5천 건 줄어든 24만3천 건을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AP통신은 텍사스와 플로리다주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어드는 등 허리케인 충격이 완화되면서 실업수당 청구가 감소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2주 전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당초 26만 건에서 25만8천 건으로 수정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지난주 미국에서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이 줄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25만8천 건) 대비 1만5천 건 줄어든 24만3천 건을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2주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시장 전망치인 25만2천 건보다 낮은 수준이다.

AP통신은 텍사스와 플로리다주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어드는 등 허리케인 충격이 완화되면서 실업수당 청구가 감소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2주 전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당초 26만 건에서 25만8천 건으로 수정됐다.

노동시장의 안정 여부를 판단하는 30만 건 기준선을 136주 연속으로 밑돌면서 197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lkw77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