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럽, 주택가격 상승세 지속..유로존 2분기 1.5% 올라

박진현 입력 2017.10.12. 21:57 수정 2017.10.12. 22:01

유럽 주택가격이 올해 들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유럽연합(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밝혔다.

유로스타트는 12일(현지시간)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국가를 일컫는 유로존의 올해 2분기 주택가격은 전 분기보다 1.5%,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 올랐다고 밝혔다.

EU의 28개 회원국 전체의 주택가격도 2분기에 전 분기보다 1.8%,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럽 주택가격이 올해 들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유럽연합(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밝혔다.

유로스타트는 12일(현지시간)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국가를 일컫는 유로존의 올해 2분기 주택가격은 전 분기보다 1.5%,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 올랐다고 밝혔다.

2분기의 이 같은 주택가격 상승세는 지난 1분기의 0.3%보다 더 가팔라진 것이다.

EU의 28개 회원국 전체의 주택가격도 2분기에 전 분기보다 1.8%,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 올랐다.

지난해 2분기와 올해 2분기 주택가격을 비교할 때 EU 회원국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오른 나라는 체코(13.3%)였고, 아일랜드(10.6%), 리투아니아(10.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에 이탈리아는 주택가격인 전 분기보다 0.2% 하락했다.

박진현기자 ( parkjh@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