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럽, 주택가격 상승세 지속..유로존 2분기 1.5% 올라

박진현 입력 2017.10.12. 21:57 수정 2017.10.12. 22:01

유럽 주택가격이 올해 들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유럽연합(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밝혔다.

유로스타트는 12일(현지시간)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국가를 일컫는 유로존의 올해 2분기 주택가격은 전 분기보다 1.5%,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 올랐다고 밝혔다.

EU의 28개 회원국 전체의 주택가격도 2분기에 전 분기보다 1.8%,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 올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럽 주택가격이 올해 들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유럽연합(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밝혔다.

유로스타트는 12일(현지시간)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국가를 일컫는 유로존의 올해 2분기 주택가격은 전 분기보다 1.5%,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 올랐다고 밝혔다.

2분기의 이 같은 주택가격 상승세는 지난 1분기의 0.3%보다 더 가팔라진 것이다.

EU의 28개 회원국 전체의 주택가격도 2분기에 전 분기보다 1.8%,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 올랐다.

지난해 2분기와 올해 2분기 주택가격을 비교할 때 EU 회원국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오른 나라는 체코(13.3%)였고, 아일랜드(10.6%), 리투아니아(10.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에 이탈리아는 주택가격인 전 분기보다 0.2% 하락했다.

박진현기자 ( parkjh@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