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르고 달리고!..'젊어진' 日 노인들, 격한 운동 즐긴다

나신하 입력 2017.10.12. 21:38 수정 2017.10.12. 22:3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멘트>

초고령 사회 일본에서는 노인들의 체력이 나날이 줗아지면서 즐기는 운동도 다양하게 변하고 있습니다.

암벽타기와 사이클 같은 격렬한 운동도 이제 더 이상, 젊은이들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도쿄, 나신하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요코하마의 스포츠 클라이밍 체육관.

인공암벽 타기가 한창입니다.

다부진 상체를 자랑하는 남성들, 모두 60대 중반을 넘겼습니다.

<녹취> "66세입니다."

<녹취> "69세입니다."

<녹취> "72세입니다."

일본 스포츠청 조사 결과, 65살 이상 노인의 체력은 지난 20년간 계속 향상됐습니다.

특히 70살 이상 노인의 체력도 5살 이상 젊어졌습니다.

<인터뷰> 인공암벽타기 동호인(72세) : "그렇죠. 80세까지는 등반하고 싶습니다."

틈만 나면 힘차게 달리고, 거침없는 사격까지 능숙하게.

80살 다카무라 씨의 취미는 '근대 3종' 경기입니다.

수영과 달리기, 사격 등을 동시에 즐기는 대신, 상대적으로 힘이 덜드는 운동에는 관심이 멀어졌습니다.

<인터뷰> 다카무라('근대3종' 동호인/80세) : "바쁘지만, 수영도 하고, 자전거도 하고, 매일같이 그런 운동을 하기 때문에, 게이트볼까지는 하지 않습니다."

실제로 75세 이상 일본 여성의 체력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를테면, 한발로 서서 버티는 시간은 평균 58초로, 19년 전보다 57% 향상됐습니다.

격렬한 운동이 인기를 끌면서, 한때 노인 전용 스포츠로 여겨지던 게이트볼 인구는 6분의 1로 급감했습니다.

격렬한 운동에 과감하게 도전하는 노인들, 초고령사회의 새로운 흐름입니다.

도쿄에서 KBS뉴스 나신하입니다.

나신하기자 (daniel@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