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무용인생 후회 없어.. 최고의 자리 있을 때 작별인사"

송은아 입력 2017.10.12. 21:06 수정 2017.10.12. 21:44

"15년을 뒤돌아보니 참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화려한 무대에 설 수 있는 특별한 사람이었으니까요. 동시에 제 자신이 안쓰럽기도 합니다. 아침에 눈 떴을 때 온몸의 근육이 비명 지르듯 쑤시는 것이 당연한 일상이었고, 제 자신과의 싸움은 언제나 고독했기 때문입니다."

UBC 문훈숙 단장은 두 사람을 떠나보내는 데 대해 "황혜민·엄재용은 UBC의 정신·혼을 가장 잘 보여준 무용가, 예술을 위해 자신을 낮추고, 예술을 위해 산 무용가, 뭘 맡기면 끝까지 정성을 다해 책임을 완수하는 무용가, 그래서 후배들에게 역할 모델이 됐던 무용가"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UBC 떠나는 황혜민·엄재용 부부 / 국내 첫 현역 수석무용수 부부 / 1000회 넘는 공연에서 호흡 맞춰 / 11월 24·26일 '오네긴' 고별무대

“15년을 뒤돌아보니 참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화려한 무대에 설 수 있는 특별한 사람이었으니까요. 동시에 제 자신이 안쓰럽기도 합니다. 아침에 눈 떴을 때 온몸의 근육이 비명 지르듯 쑤시는 것이 당연한 일상이었고, 제 자신과의 싸움은 언제나 고독했기 때문입니다.”

유니버설발레단(UBC) 수석무용수 황혜민(39)이 은퇴 심경을 담은 편지를 읽어내렸다. 문장 사이 눈물이 배어났다. 울음을 삼키느라 황혜민의 낭독은 끊어질 듯 이어졌다. UBC 스타 부부인 황혜민·엄재용(38)이 내달 24, 26일 ‘오네긴’ 공연을 끝으로 발레단을 떠난다. 황혜민은 은퇴 후 휴식과 2세 계획에 전념하고, 엄재용은 다른 방식으로 무용 인생을 이어갈 계획이다. 12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기자회견을 연 두 사람은 은퇴 이유에 대해 “때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왼쪽)·엄재용이 12일 고별 무대를 앞둔 소회를 밝히고 있다.
UBC 제공
“지금이 시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원하는 만큼 충분히 했기에 후회 없을 것 같습니다. 제가 이 자리를 놓지 않으면 후배들이 올라올 수 없어요. 관객에게 ‘저 사람 이제 그만해야 하지 않나’ 이런 소리를 듣고 싶지 않았기에 최고 자리에 있을 때 내려오고 싶었어요.”
이들은 ‘한국 최초 현역 수석무용수 부부’로 그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엄재용은 2000년, 황혜민은 2002년 UBC에 입단했다. 두 사람이 처음 파트너로 춤춘 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02 파리 21세기 에뚜왈 갈라’에서였다. 전막 공연으로 커플 신고식은 2004년 ‘라 바야데르’에서 치렀다. 이후 이들은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 ‘지젤’ 등 UBC 모든 레퍼토리에서 주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들이 주역 파트너로 선 전막 공연만 910여회, 국내외 갈라 공연까지 합하면 1000회가 넘는다.

내달 고별 무대를 앞둔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왼쪽)·엄재용이 12일 기자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UBC 제공
황혜민은 무대를 떠나는 데 대해 “시원섭섭할 것 같다”면서 “매 공연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서는데 이번은 정말 마지막이라 감동을 주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엄재용은 “한 달 전부터 여러 생각이 들고, 마지막 무대라 조급함과 걱정도 있었다”며 “막상 ‘오네긴’ 연습을 시작하니 담담해졌다”고 전했다.

UBC 문훈숙 단장은 두 사람을 떠나보내는 데 대해 “황혜민·엄재용은 UBC의 정신·혼을 가장 잘 보여준 무용가, 예술을 위해 자신을 낮추고, 예술을 위해 산 무용가, 뭘 맡기면 끝까지 정성을 다해 책임을 완수하는 무용가, 그래서 후배들에게 역할 모델이 됐던 무용가”라고 말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